실시간뉴스
HOME 사회
"국내 기업 절반 이상, 일본 수출규제로 매출·영업이익 감소 전망"한국경제연구원 비금융업 매출액 1000대 기업 대상 설문..."매출 2.8%, 영업이익 1.9% ↓"
19일 기업들이 일본 수출규제 영향으로 매출·영업이익 감소를 예상하며, 정부가 대체 수입선 확보를 도와주기를 바란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기업들이 일본 수출규제 영향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등 경영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하며, 정부가 대체 수입선 확보 등을 도와주기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7월 29일부터 이달 2일까지 비금융업 매출액 1000대 기업 대상으로 일본 수출규제 영향을 설문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9일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영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응답은 51.6%로 절반을 조금 넘었으며, 영향 없음은 48.4%였다.

기업들은 매출액이 2.8%, 영업이익이 1.9%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업종별 매출액 감소율 전망치는 일반기계(13.6%), 석유제품(7.0%), 반도체(6.6%) 순이었다.

업종별 영업이익 감소율 전망치는 일반기계(7.9%), 석유제품(5.4%), 반도체(5.1%), 디스플레이(2.4%), 철강제품(1.9%) 순이었다.

수출규제가 악영향을 준다는 기업만 별도 집계하면, 예상 매출액 감소율이 5.7%로 커졌다. 이는 영향 없음(47.7%)과 긍정적 영향(2.0%)을 제외한 것이다.

또, 영업이익 감소율은 3.7%였다. 이는 영향 없음(50.2%)과 긍정적 영향(0.7%)을 제외한 수치다.

조사결과를 보면, 일본에 수출규제가 경영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응답은 51.6%로 절반을 조금 넘었고, 영향 없음은 48.4%를 기록했다.

기업들은 단기 대응으로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53.7%) 응답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대체 부품소재 물색(15.9%), 일시적 사업축소·긴축경영(8.5%), 생산품목 등 제품 포트폴리오 변경(8.0%)을 순이었다.

아울러 정부 정책지원 과제로는 대체 수입선 확보 지원(30.9%)이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부품소재 국산화 재정지원(23.9%), 피해업종 세제 혜택(23.0%), 화학물질·부품소재 규제 완화(16.6%) 등이 뒤를 이었다.

한일 경제갈등 해결 방안으로는 ▲한·일 정부 간 외교적 타협(40.5%) ▲세계무역기구(WTO) 등 국제중재수단 활용(21.9%) ▲미국의 한일 간 중재(14.3%) ▲국제적 여론 형성(11.1%) ▲민간기업·경제단체 활용(6.2%) ▲기업자체 역량에 의한 해결(5.1%) 등의 답변이 나왔다.

한편, 이번 조사는 모노리서치에 의뢰해서 한 것으로 대응 방안 등은 주어진 문항에서 1순위와 2순위를 고르는 방식이었다. 접촉된 898개사 가운데 153개사가 응답해서 응답률은 17.0%이고,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7.29%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