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홍준표 “조국 임명하면 검사들 총사직하라…한국당은 한강으로”조 후보자 맹 비난, “저런 짓 해놓고 어떻게 서울법대 형법 교수 했나”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겨냥해 "(대통령이) 장관 임명을 강행하면 (검사직을) 총사직하라"고 말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검사들아 니들은 자존심도 없냐? 저렇게 부패하고 위선적인 사람이 법무장관이 돼도 밑에서 계속 검사를 하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조 후보자에 대해 "저런 짓을 해놓고 어떻게 서울법대 형법 교수를 했나. 서울 법대생들에게 법망 피하는 방법과 들켰을 때 이에 대처하는 뻔뻔함만 가르쳤느냐"며 비난했다.

이는 최근 조 후보자에 대한 가족 사모펀드 투자와 부동산 위장매매 논란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된 것을 지적한 것이다.

홍 전 대표는 "이(조 후보자의 임명)를 막지 못하면 한국당 의원들은 모두 한강으로 가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