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한강 시신' 피의자 장대호 "반성하지 않아...흉악범이 양아치 죽인 사건"유가족에 "전혀 미안하지 않다"..."왜 말을 못하게" 반감 드러내기도
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38)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는 21일 신상 공개 결정 후 처음으로 언론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장대호는 이날 오후 1시 40분쯤 보강 조사를 위해 일산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고양경찰서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취재진과 만나 피해자 유족들에게 미안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말했다.

장 씨는 경찰차에서 내린 후 취재진에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라며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기 때문에 반성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고려 때 김부식의 아들이 정중부의 수염을 태운 사건이 있었는데 정중부가 잊지 않고 복수했다”며 말을 이어가려고 했지만, 경찰의 제지로 그대로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장 씨는 경찰이 이동시키려 하자 “왜 말을 못 하게”라며 반감을 드러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한강 몸통 시신사건’ 피의자 장대호가 경기 고양경찰서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앞서 장 씨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투숙객(32)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지난 12일 여러 차례에 걸쳐 훼손한 시신을 한강에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로 구속됐다.

장 씨는 경찰조사에서 “피해자가 반말하는 등 시비를 걸고,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아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바 있다.

이후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20일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모텔에 찾아온 손님을 살해하고 시신을 심하게 훼손한 뒤 공개적인 장소인 한강에 유기하는 등 범죄 수법이 잔인하고 그 결과가 중대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범행도구를 압수하고 CCTV를 확보하는 등 증거도 충분하다”고 장대호의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장대호의 나이, 성별, 이름 등이 공개됐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