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정부, '방사능 우려' 日 후쿠시마 수입 식품에 안전검사 강화조치"방사능 검출돼 반송이력 있는 수입품, 안전 건수 2배 늘리기로"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여성환경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지난해 4월 20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열린 '방사능으로부터 밥상 안전 지키는 30일 집중시민행동 마무리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 수산물 거부를 촉구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일본 후쿠시마에서 수입되는 농산물 등에 대한 방사능 검출 우려가 커지자 정부가 안전검사 강화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방사능이 미량 검출돼 반송된 이력이 있는 수입품에 대한 안전 건수를 2배로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검사강화 대상품목은 일본산 17개 품목으로 ▲가공식품 10품목 ▲농산물 3품목 ▲식품첨가물 2품목 ▲건강기능식품 2품목이다.

식약처는 품목들에 대해 수거량을 2배로 늘려 검사를 강화하고 그동안 제조일자별로 1㎏씩 시험검사를 1회 하던 것을 1㎏씩 2회 채취하고 시험검사도 2회로 늘리기로 했다.

식약처는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산 8개현 수산물과 14개현 27품목 농산물에 대해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또한, 방사능 검출 우려가 있는 일본산 식품에 대해서는 수입 건마다 방사능(세슘, 요오드) 정밀검사를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