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불법정치자금 논란 황창규 KT회장, ‘최순실 게이트’ 이후 최대 고비미르-K스포츠 재단·e스포츠협회·국회 과방위 의원에 자금 후원 의혹 팽배해
새해 초부터 황창규 KT회장에 관련된 각종 의혹들이 급부상하면서 황 회장이 고배를 마시고 있다.

[공감신문] 새해 초부터 황창규 KT회장이 자신의 연임을 위해 각종 단체와 국회의원에게 불법자금을 출연하고, 그 과정에서 임원들과 조직적으로 권력을 휘둘렀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논란이 되는 의혹으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불법정치자금 제공, 국정농단 당시 미르·K스포츠 재단에 불법자금 수십억원 출연, 한국 e-스포츠협회에 후원금 명목 자금지원 등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8일 KT새노조와 시민·노동단체 연합인 KT민주화연대는 국회 정론관에서 황 회장의 퇴진과 비리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었다.

민주화연대에 따르면 황 회장은 지난 2016년 국회 과방위 소속 의원들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했다. 황 회장을 비롯한 KT 임원 일부는 ‘카드깡’ 형식으로 회사 돈을 현금화한 뒤, 개인 이름으로 의원들에게 자금을 전달했다.

지난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는 황철규 KT회장 퇴진과 검경의 비리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달 29일 “KT홍보, 대관담당 임원들이 국회 과방위 소속 의원들에게 불법자금을 기부했다는 정보를 입수해 사실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 관계자에 의하면 국회의원 정치자금 조달의혹 수사는 초기수사단계로 조만간 황 회장을 소환해 조사를 펼칠 방침이다.

황 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벌어지던 2015년부터 2016년 초까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각각 11억원, 7억원을 출연한 의혹도 받고 있다. 또 최 씨의 측근인 이동수 씨를 사내 임원으로 임명해 광고비 명목으로 최 씨 소유의 광고회사에 68억원을 지원한 사실도 드러난 바 있다.

문제는 미르·K스포츠재단에 후원금을 보낼 당시 이사회의 승인을 받지 않고 지급했다는 것이다. KT 이사회 규정에 따르면 10억원 이상 금액을 출연할 시 반드시 이사회를 개최해야 한다.

황 회장의 의혹은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 그는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회장을 지낸 바 있는 한국e스포츠협회에 후원금 명목으로 자금을 지원한 의혹도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해당 자금이 어떤 명목으로 지원됐는지, 경위와 집행내용 등을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각종 의혹들이 불거지자 KT측은 정치권과 시민단체의 경영간섭이라며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각종 의혹으로 황 회장이 수세에 몰리고 있지만, 정작 KT측은 이를 부인하면서 시민단체와 정치권의 사내 경영간섭이라고 거세게 반발 중이다.

KT 관계자는 “소수 노조가 외부 정치권을 끌어들여 민간회사 경영에 관여하는 것에 대부분 노조원과 직원들은 심히 불쾌하게 생각한다”며 “정치와 관계없이 KT가 평창올림픽 성공과 글로벌 통신회사의 길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9일 KT민주화연대 측은 “정치권과 담합해 임원특채, 권력형 비리를 저지른 KT 경영진이 부당간섭이라고 하는 것은 뻔뻔한 작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2014년 KT 회장으로 취임한 황창규 회장은 지난해 연임에 성공했다. 연임 후 그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5G빌리지’를 선보이겠다며 관련 사업을 최우선으로 추진 중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과거 황 회장이 행했던 임원인사·조직개편과 연관해 이를 두고 연임을 위해 벌린 각종 의혹을 무마하기 위한 시도라고 평가하고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