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문화대혁명’ 비판 삭제한 중국 새 역사교과서에 질타여론 확대“역사 직시해야 교훈 얻을 수 있어”, 출판사 SNS에 비판글 쏟아져
마오쩌둥에 대한 비판을 삭제한 중국의 새 중학교 역사 교과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공감신문] 중국 현대사의 가장 큰 오점으로 평가받는 문화대혁명을 놓고 역사교과서가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다고 1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빈과일보 등이 보도했다.

1966년 시작된 문화대혁명은 당초 중국사회의 불순한 요소를 제거하고 건국초기 혁명정신을 되살린다는 취지와는 달리 홍위병이 주도하는 극좌적 운동으로 흘러 공식 통계로만 170만명 이상이 사망하는 참사로 기록되고 있다.

문화대혁명 기간 동안 모든 학교와 공장이 문을 닫아 극도의 사회적 혼란과 경제 파탄이 일어나는 결과를 초래했다. 중국 공산당조차 1981년 문화대혁명에 대해 ‘당과 국가, 인민에게 가장 심각한 좌절과 손실을 안겨준 마오쩌둥(毛澤東)의 극좌적 오류’라는 공식적인 입장을 내놨을 정도다.

그러나 현지 보도에 따르면 중국 인민교육출판사가 발행하는 중학교 ‘중국역사’ 교과서에서는 이에 관한 내용이 상당히 축소된 것뿐만 아니라 남아있는 부분 중에서도 문화대혁명에 대해 비판하는 내용이 많이 삭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내 소셜미디어상에서는 새 교과서와 옛 교과서를 대조한 사진이 퍼지면서 논란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는 모습이다.

옛 교과서에서는 “마오쩌둥은 당 중앙이 수정주의로 기울고, 당과 국가가 자본주의로 회귀하는 위험에 직면했다는 잘못된 인식을 했다”고 비판하는 내용을 실었다.

문화대혁명은 중국 현대사의 가장 큰 오점으로 평가되고 있다.

반면 새 교과서에서는 비판적인 부분을 삭제하고 “마오쩌둥은 당과 국가가 자본주의로 회기하는 위험해 직면했다고 생각했다”라고만 기술했다. 또 “세상에는 순조롭기만 한 일은 없으며 세계 역사는 파란만장한 우여곡절의 과정을 겪으며 전진한다”는 구절을 추가함으로써, 문화대혁명을 애써 옹호하는 듯한 인상마저 남겼다.

옛 교과서에서 ‘문화대혁명 10년’이라고 돼 있던 단원의 제목도 ‘힘든 탐색과 개발의 성과’로 바뀐 데다가 그 분량도 대폭 줄었다.

논란이 커지자 인민교육출판사는 10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새 교과서는 여전히 문화대혁명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으며, 3페이지에 걸쳐 다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인민교육출판사의 공식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서는 여전히 많은 이들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대부분 “어떻게 문화대혁명이 ‘힘든 탐색’이나 ‘개발의 성과’가 될 수 있느냐”며 “학생들을 위한 역사책을 편찬할 때는 기본적인 내용 등을 제대로 파악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을 가했다.

또 “역사를 직시해야 교훈을 얻을 수 있는데, 자국의 역사를 왜곡한다면 어떻게 일본의 과거사 미화를 비판할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일각에서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당에 대한 절대적인 충성을 요구함에 따라, 중국 공산당의 최대 오류로 평가받는 문화대혁명에 대한 비판에도 몸을 사리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시 주석은 2013년 12월 열린 마오쩌둥 탄생 120주년 좌담회에서 “실수를 했다는 이유만으로 그들의 역사적 위업을 전적으로 부인하거나 지워버릴 수는 없다”며 “오늘날의 조건과 개발 수준, 인식으로 우리 이전 사람들을 판단해서는 안 된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