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전국 대부분 눈 그치며 한파 물러가, 낮부터 포근해져경기·충청·호남·경남 내려진 한파특보 해제, 낮 최고기온 6도
13일 오후부터 평년기온을 되찾으며 낮부터 포근해지는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공감신문] 한반도가 북쪽을 지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에서 서서히 벗어나고 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오전부터 내린 눈이 그치며 들이닥쳤던 한파도 물러갈 것으로 보인다. 오후부터는 평년기온을 되찾으며 낮부터 포근해지는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13일 기상청은 낮부터 온화한 서풍이 불며 기온이 천천히 올라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 낮 최고기온은 0도~6도로, 한낮 기온은 서울 1도, 대전 4도, 전주 3도, 광주 5도, 대구 5도 등 대부분 영상의 기온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중에 많은 눈이 내린 경기 남부와 충청은 쌓인 눈에 도로 등이 미끄러울 수 있는 만큼 교통안전과 보행에 주의해야겠다.

경기를 비롯해 충청, 호남, 경남 지역에 내려졌던 한파특보는 대부분 해제됐다. 다만, 강원과 충청 내륙, 남부 내륙에는 아직까지 한파특보가 발효 중이다.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지역은 동파와 건강관리에 유의해야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의 눈은 그치겠지만 강원 영서 남부, 충북 북부, 경북 북부 등에서는 산발적으로 눈발이 날릴 수 있다. 특히 화성, 안성, 평택, 오산 등 경기 남부엔 대설주의보 발효돼 1~4cm의 눈이 쌓일 것으로 전망된다.

주중에 많은 눈이 내린 경기 남부와 충청은 쌓인 눈에 도로 등이 미끄러울 수 있는 만큼 교통안전과 보행에 주의해야겠다.

수도권을 비롯한 충청권, 호남권은 국외에서 미세먼지가 유입되며 늦은 오후부터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어 외출 시 주의가 필요하다.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 영동과 영남 일부 지역에서는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수도권을 비롯한 충청권, 호남권은 국외에서 미세먼지가 유입되며 늦은 오후부터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어 외출 시 주의가 필요하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먼 바다에서 0.5∼2.0m, 동해 먼 바다에서 1.5∼2.5m 높이로 일겠다. 동해안은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어 안전사고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