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조국, 딸 입시 특혜 의혹에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아이 문제에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일요일인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논란이 되고 있는 딸 입시 특혜 논란에 대해 "아이 문제에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해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며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말았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며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저의 불찰로 지금 많은 국민들에게 꾸지람을 듣고 있고, 제 인생 전반을 돌아보고 있다. 많은 국민들께서 제가 법무부 장관으로서 부족하다고 느끼시는 점을 뼈아프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3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중앙광장에서는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 과정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한편, 조 후보자가 딸 관련 의혹에 대해 직접적으로 사과한 것은 처음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