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국내 청소년 2명중 1명 "결혼·출산, 반드시 해야하는 것 아냐"직업 선택 기준에 있어 수입보다 안정성 추구해...통일에 대한 인식 과거보다 낮아져
국내 청소년 절반은 결혼, 출산 등을 반드시 해야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공감신문] 국내 청소년 절반은 결혼, 출산 등을 반드시 해야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여성가족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만9~24세 청소년 767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7 청소년종합실태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청소년종합실태조사는 청소년기본법에 의해 3년 마다 시행되는 조사로 올해 조사는 그동안 따로 실시해왔던 '청소년 가치관 조사'와 동시에 이뤄졌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결혼을 반드시 할 필요 없다고 응답한 청소년은 49.1%, 결혼을 해도 아이를 반드시 가질 필요가 없다고 응답한 청소년은 46.1%에 달했다.

여성 청소년의 경우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할 필요성이 없다는 응답률은 55.3%, 결혼하더라도 아이를 반드시 가질 필요는 없다는 응답률은 49.8%로, 결혼·출산 필요에 대한 의식이 남성 청소년(43.3%, 42.4%)보다 더 적은 것으로 분석됐다.

결혼을 반드시 할 필요 없다고 응답한 청소년은 49.1%, 결혼을 해도 아이를 반드시 가질 필요가 없다고 응답한 청소년은 46.1%에 달했다.

이와 함께 청소년들은 직업을 선택할 때 수입보다 안정성을 더 추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만13~18세 청소년들의 직업선택 기준을 조사한 결과 능력과 적성이 각각 30.4%, 20.6%로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안정성이 17.6%로 3위를 차지했는데, 5년 전 조사와 비교해 안정성을 꼽은 이들의 비율은 세배가량 증가했다. 5년전 안정성을 선택한 청소년은 5.5%에 불과했다.

반면, 수입을 중요한 기준으로 꼽은 비율은 5년 전 14% 였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10.9%로 줄며 직업을 선택하는 기준에서 안정성에 대한 중요성이 더 커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부모님 가운데 아버지와의 거리감이 어머니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아버지와 일주일 중에 매일 30분 이상 대화하는 청소년의 비율(41.1%)은 어머니와 30분 이상 대화하는 비율(72.2%)보다 현저히 낮았다.

청소년들이 부모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시기는 대학 졸업 전(52%)까지가 가장 많았고, 이어서 취업 전(18.6%), 결혼 전(5.7%) 순이었다.

청소년의 통일에 대한 인식은 과거보다 낮아지고 있다.

청소년의 통일에 대한 인식은 과거보다 낮아지고 있다.

만 13~18세 청소년 가운데 “통일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이들은 58.9%였는데 이는 5년 전(67.4%)과 비교해 10%가까이 줄어든 수치다. ”북한의 인도적 경제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응답한 비율도 52.5%에서 40.9%로 낮아졌다.

이밖에 청소년들의 주중 수면시간은 약 7시간 52분으로 3년 전(7시간 27분)에 비해 늘었고 신체활동 시간은 일주일 평균 3.8시간으로 나타났다.

최근 일 년 동안 일상생활 중 스트레스를 느낀 적이 없는 청소년(8.5%)은 2014년(10.8%) 조사 결과에 비해 줄었다.

스트레스를 자주 경험하는 청소년(7.9%)은 감소세(2011년 23.1%, 2014년 18.6%)로 돌아섰고, 스트레스를 가끔 또는 한두 번 정도 경험했다는 청소년(83.7%)은 3년 전(70.6%) 조사에 비해 증가세를 보였다.

 
    이혜진 기자 | lhj@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