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베트남 최대명절 앞두고 '임금 미지급한 韓기업 잠적' 논란 커져섬유·의류 업체 간 경쟁 심화·일부 업체 자금난 탓인 듯…한인 부정적 인식 확산될 듯
베트남 한인 업체의 임금 미지불 잠적 사건이 재차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Saigoneer 캡쳐]

[공감신문] 우리나라의 설에 해당하는 베트남 최대 명절 '뗏(Tet)'을 앞두고, 한국 기업의 임직원들이 '야반도주'를 하는 일이 발생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베트남 현지 언론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 남부 동나이 성에 있는 한 한국 투자기업의 대표와 한국인 임직원 등은 지난 8일 근로자 월급을 체납하고 잠적했다.

이 업체는 지난 2015년 섬유·의류업 허가를 받아 운영돼 오다가 약 1900명의 근로자에게 지난 1월 월급을 주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업체가 미지불한 월급은 137억 동(약 6억6000만원)에 달했다. 또 근로자들의 사회보험료 175억 동(약 8억4000만원)도 체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은 우리의 설에 해당하는 베트남 최대 명절 '뗏'을 앞두고 있어 피해도 더 클 전망이다. [Vietnam Online 캡쳐]

근로자 응우옌 티 민은 "경영진이 1월 급여를 명절 전에 주겠다고 했는데 아무것도 받지 못했으며, 이들이 한국으로 떠났다는 말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월급의 일부인 500만 동(약 24만원)으로 기본 생활비를 충당하고 있다"면서 "설 준비 뿐 아니라 식료품과 월세 비용은 어떻게 하란 말이냐"고 불만은 토로했다.

베트남 현지 지방정부는 경찰 등 유관기관과 이번 사건을 조사 중이다. 또 근로자들에게는 월급의 절반을 지방정부 예산으로 우선 지급키로 했다.

지난 1월에도 한 한국 섬유업체에서 유사한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Vietnam News 캡쳐]

지난 1월에도 비슷한 사건이 베트남 남부 호찌민에서 발생했다. 한 한국 섬유업체 대표가 월급을 주지 않고 잠적한 것이다. 당시 600여명의 근로자는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파업을 벌였었다.

다른 한국 의류업체 공장들에서는 근로자들이 보너스 인상이나 추가 근무수당 지급을 요구하는 파업을 벌이기도 했다.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상공인들 사이에서는 섬유·의류 업계의 경쟁 심화와 일부 업체의 자금난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는 것으로 풀이하는 한편, 최대 외국인 투자자인 한국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 상공인은 "임금 분쟁이나 야반도주 같은 문제가 계속 생기면 베트남 정부의 관리 감독 강화로 한국 업체들의 애로가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차주화 기자 | cjh@gokorea.kr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공감을 이룰 수 있는 소식만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