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美서 24세 이하 페이스북 이용자들 이탈 속도 빨라져젊은 층 감소 유독 두드러져…정책 변화로 인해 이용자 감소 지속·가속화할 듯
젊은 층의 페이스북 이용률이 떨어지고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이는 업계의 예상과 반대되는 분석이라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pixabay/cc0 creative commons]

[공감신문] 미국에서 젊은 페이스북 이용자들의 이탈이 차츰 가속화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시장조사기관 이마케터는 작년 기준 미국의 12~17세 페이스북 이용자 수가 9.9% 가량 감소했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마케터는 이전에도 이들 연령층의 페이스북 이용자 수가 3.4% 줄어들 것이라 내다봤으나 이 연령층에서 페이스북 이용자 수 감소가 한 번도 나타난 적이 없었기에 대부분이 이를 부정했다.

이마케터의 당초 예상보다 더 많은 감소율이 나타나자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이마케터 관계자는 "작년 24세 이하 미국 이용자층에서 280만명이 페이스북을 떠났다"며 "올해도 이 연령층에서 210만명이 감소할 것"이라 분석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는 페이스북의 몇 가지 정책 변화로 인해 이용자 수 일부가 감소할 것이라고 미리 예상한 바 있다.

페이스북 이용자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11세 이하 연령층에서는 9.3%의 이용자가 감소했으며, 12~17세 연령층에서는 5.6%, 18~24세 연령층에서는 5.8%가 줄어들 것이라고 이마케터는 내다봤다.

특히 18~24세 연령층의 이용자 수 감소 전망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마케터의 조사결과는 페이스북이 자체적으로 보유 중인 정확한 수치가 아니기 때문에 일부 오류가 존재할 수 있으나, 젊은 층 이용자 수의 감소라는 흐름은 분명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이 공개한 4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미국과 캐나다의 활성 이용자 수는 작년 3분기 대비 100만명 가량 감소한 1억 8400만명이었다. 북미 지역의 분기 대비 이용자 수 감소는 페이스북 설립 이후 처음 발생한 일이다.

이와 더불어 페이스북이 선언한 '가짜뉴스와의 전쟁' 등도 페이스북 이용자 수 감소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페이스북은 뉴스피드 콘텐츠를 기존 언론사에서 가족이나 친구의 소식 등으로 초점을 옮기고, 이용자들이 언론기관의 신뢰도를 평가하게끔 하는 식의 변화 방안을 공개했다. 이 계획을 공개한 마크 저커버그 CEO도 페이스북의 변화로 인해 사용 시간과 일부 소비자 수의 감소를 미리 예상한 바 있다.

IT매체 리코드는 젊은 층이 페이스북 처럼 '디지털 기록'이 남는 것을 선호하지 않는다면서, 이런 흔적들이 남지 않는 '스냅챗' 등을 더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pixabay/cc0 creative commons]

IT매체 리코드는 "젊은 이용자들의 페이스북 이용 감소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지난 몇 년간 페이스북이 젊은 층을 유인할 멋진 것들을 만들어내지 못했으며 젊은 층에 다른 옵션들이 여럿 생겨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페이스북은 디지털 기록을 추적할 수 있지만 젊은 층들은 자신들의 디지털 생활이 기록으로 남아있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젊은 층이 '순간 사라짐' 기능을 갖춘 스냅챗, 인스타그램을 더 선호하는 것이라는 분석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