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발생한 정전 하루만에 대부분 복구지난 7일 링링으로 전국 약16만가구 정전 발생
한전 직원들이 인천광역시 계양구에서 태풍피해 복구를 위해 밤샘작업을 하는 모습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약 16만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지만 하루만에 대부분 복구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7일 한반도를 거쳐 간 링링은 현재 9시 기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서쪽 약 160km 에 위치해 있다.

한국전력은 8일 16만1646가구가 정전을 경험했고 이 중 99.7%를 복구했다면서 나머지 454가구도 이날 복구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전 관계자는 “협력업체(1734명)를 포함해 7875명이 밤샘 비상 근무를 한 결과, 역대 최단 시간 수준인 태풍 강타 후 하루 만에 전력공급 복구 작업을 사실상 완료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태풍은 2010년 곤파스(168만가구 정전), 2012년 볼라벤(197만가구 정전) 등 과거 강력한 태풍들과 이동 경로는 비슷했지만 정전 규모는 10%수준(16만가구)에 그쳤다.

관계자는 "그동안 설비보강과 배전선로 자동화시스템을 활용해 신속하게 대처한 덕분"이라고 전했다.

이어 "태풍은 지나갔어도 안전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집 주변 등에서 끊어진 전선을 발견할 경우 감전 위험이 있을 수 있으니 임의로 만지지 말고 한전에 반드시 신고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