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현대글로비스 소속 車 운반선, 미국 동부해안서 전도운반선 승선인원 24명 중 20명 구조·한국민 4명 실종
미국 조지아주 해상에서 전도된 차량운반 '골든레이호'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이 8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1시 40분쯤 미국 동부해안에서 전도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국 외교당국에 따르면 해당 선박에는 총 24명이 승선했으며 이 중 20명은 대피·구조됐다.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4명은 전원 한국민인 것으로 확인됐다. 구조된 20명은 한국민 6명, 필리핀인 13명, 미국 도선사 1명 등이다.

해안경비대는 "새벽 2시쯤 찰스턴의 선박감시 대원들이 글린카운티 911 파견 대원으로부터 골든레이호가 전복됐다는 통보를 받았다. 감시대원은 긴급 해상정보방송을 내보내고 구조인력들을 배치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와 외신 등에 따르면 차량운반선 골든레이(Golden Ray) 호는 이날 오전 1시 40분쯤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의 내항에서 외항으로 현지 도선사에 의해 운항하던 중 선체가 옆으로 기울었다.

외교부 당국자는 "미 해안경비대는 현재 사고선박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확인된 우리 국민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고 수습을 위해 주애틀랜타총영사관의 담당 영사를 사고 현장에 급파했으며, 해양수산부 등 관계 당국과 협조해 선원 구조와 사고 경위 파악 및 한국민에 대한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선박정보업체 '베슬 파인더'에 따르면 브런즈윅항에서 출항한 골든레이호는 9일 오후 7시쯤 볼티모어 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