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박인숙 의원, ‘조국 임명 반대’ 삭발 감행
상태바
한국당 박인숙 의원, ‘조국 임명 반대’ 삭발 감행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09.11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대표, 김도읍 대표 비서실장, 김성태 전 원내대표,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등 찾아와 격려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11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을 요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했다.

이는 전날 무소속 이언주 의원에 이어 두 번째 '조국 임명 반대' 삭발식이다.

박인숙 의원은 "많은 국민이 분노하는 지금, 야당으로서의 책무와 국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하고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삭발이 진행되는 동안 '문재인 아웃! 조국 아웃!'이라고 적은 플래카드를 들며 "문재인 대통령은 즉시 조국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들께 사과하라. 아울러 조국 일가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약속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자신들만이 정의이자 절대선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뿌리까지 무차별적으로 훼손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퇴진에 국민들이 함께해달라"고 호소했다.

삭발식에는 황교안 대표와 김도읍 대표 비서실장, 김성태 전 원내대표,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찾아와 박 의원을 격려했다. 삭발에는 김숙향 서울 동작갑 당협위원장이 함께했다.

권지혜 기자
권지혜 기자|kjh@gokorea.kr 정직하고 공정한 기사만을 전하겠습니다. 권지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