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이명박 전 대통령, 서울중앙지검 출석...“전 대통령으로서 하고픈 말 많다”오전 9시 22분께 중앙지검 도착...입장발표 후 1001호 특별조사실서 본격 조사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고개를 숙이고 있다.

[공감신문] 수백억대 뇌물수수 혐의를 포함해 20여가지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이 전 대통령은 논현동 자택을 나온 뒤 9시 22분께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후 포토라인에서 600명이 넘는 취재진 앞에서 간략히 입장발표를 했다.

입장발표에서 이 전 대통령은 “저는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같은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또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과 이와 관련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에게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오늘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습니다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며 “다만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출두해 착잡한 표정으로 포토라인에 서고 있다.

입장발표를 끝낸 이 전 대통령은 중앙지금 10층 1010호 특수1부장실에서 한동훈 3차장검사(45·사법연수원 27기)를 만난 후 1001호실로 이동해 본격적인 조사를 받는다.

조사는 송경호 특수2부장(48·연수원29기),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48·연수원29기)이 교대로 진행한다. 이들은 각각 ‘뇌물수수 의혹’, ‘다스의혹 수사’를 전담하고 있다. 또 이복현 특수2부 부부장검사(46·연수원32기)도 조사에 투입된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직권남용, 횡령·배임,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등 20여가지 혐의를 소명해야 한다. 유죄로 판결날 경우 이 전 대통령은 수백억원대 불법자금을 수수하고 직권을 남용한 죄로 역사에 남는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상납받는 데 관여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MB 집사'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14일 오전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서울중앙지법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앞서 검찰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구속기소해, 이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를 파헤쳤다. 검찰은 김 전 총무기획관을 포함한 김희중 전 부속실장, 장다사로 전 충무기획관 등 옛 청와대 참모들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17억5000여만원을 수수한 점을 밝혔다.

검찰은 지난 2007년 17대 대선 직전부터 2009년까지 삼성전자가 대납한 ‘다스 미국 소송비’ 500만달러도 이 전 대통령이 받은 뇌물로 보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재임기간 중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회장에게 받은 22억5000만원, 대보그룹 5억원, ABC상사 2억원, 김소남 전 의원 4억원 등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현행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1억원 이상 뇌물을 받을 경우 무기징역 혹은 10년 이상의 징역을 선고한다. 이 전 대통령이 조사과정에서 얼마나 혐의를 소명하느냐가 향후 판결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 등 비위 의혹과 관련해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이 지난 1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늦은 밤 귀가하고 있다.

검찰은 다스의 실소유주를 이 전 대통령으로 잠정 결정하고 비자금 조성, 경영 비리 등 혐의 소명 요구를 할 예정이다. 검찰은 지난 2007년 다스가 조성한 300억원대 비자금과 해당 비자금이 선거운동자금으로 쓰인 정황을 포착했다.

특히 검찰은 다스 관련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를 중점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이 전 대통령은 김경준 전 BBK투자자문 대표에게 떼인 다스투자금 140억원 반환소송에서 청와대·외교부 등 국가기관을 동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밖에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국가기록원에 넘겨야 할 청와대 문건을 다스 소유 창고로 빼돌린 혐의와 차명재산을 통해 탈세한 혐의를 조사 중이다.

한편, 이 전 대통령 측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으로부터 국정원 특활비 보고를 받은 적 없다’, ‘정치자금을 수수한 적 없고 본인과 무관하다’, ‘다스는 형인 이상은 다스회장의 것’, ‘청와대 문건 유출은 임기 종료 후 이사 과정에서 생긴 착오’ 등의 입장을 지속해서 취하고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지아 2018-03-14 10:56:46

    참담한 심정은 우리 국민들이 할말이다. 이명박은 그런 말을 할 자격이 없다. 검찰에서 죄목을 밝히겠지만, 은닉한 재산까지 모두 몰수해야한다. 그것만 찾아내도 국민경제가 살아날 것이다. 자원외교로 수조원의 재산을 해외에 숨겨놓고, 다스가 4000억에,그 외 이명박일가가 받은 수백억대의 뇌물.. 4대강개발로 국토를 엉망으로 만들어놓은 정말 역사이래 이런 죄인이 있을까!! 구속시켜서 모든 죄값을 치르고, 숨겨놓은 재산 모두 찾아내어 국가에 환수하는 날까지 국민이 지켜보겠습니다.   삭제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