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OECD, 세계경제성장률 3.9%로 상향조정...한국만 3% 제자리투자 확대·교역 반등·고용 호조로 성장세 호조...보호무역주의와 인구구조 변화는 위험요인

[공감신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상향조정한 가운데 한국은 3% 성장률이 동결됐다. 미국을 중심으로 전 세계가 경기 회복세를 타는데 한국만 홀로 뒤처지는 모양새다.

OECD가 올해와 내년 세계 경장률 전망치를 상향조정한 가운데, 한국은 3%의 성장률이 동결됐다.

13일 OECD가 발표한 ‘중간 세계경제전망’(Interim Economic Outlook)을 보면, 올해와 내년 세계경제는 모두 3.9%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기존 전망치보다 각각 0.2%p, 0.3%p 상승한 성장률이다.

세계경제가 OECD의 전망대로 3.9% 성장한다면 2011년(4.2%) 이후 7년 만에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게 된다.

OECD는 투자 확대와 교역 반등, 고용 호조로 세계경제의 성장세가 빨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미국과 독일 등 주요국의 세제 개혁과 정부 지출 확대가 전망치 상향조정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보호무역주의와 통화정책 정상화, 인구구조 변화, 중장기 투자와 생산성 하락 등은 위험요인으로 지적했다.

세계경제는 올해와 내년 모두 3.9%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OECD는 한국에 대해서는 세계교역 회복, 최저임금 인상, 복지지출 확대에 따른 가계소득 확충에 힘입어 올해와 내년 3% 성장할 것이라며 지난해 11월 전망치를 유지했다. 당시 OECD는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8%에서 3.0%로 올린 바 있다.

올해와 내년의 성장률 전망치가 동결된 나라는 한국을 비롯해 아르헨티나, 사우디아라비아 등 손에 꼽을 정도로 적었다.

전문가들은 세계 경제 회복세에서 한국이 뒤쳐진 이유를 기업의 비용구조 문제로 꼽았다. 그러면서 노동시장 유연화 등 구조 개혁을 이루지 못하면 앞으로도 세계 경제 흐름을 타기 어려울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미국과 중국, EU, 독일, 일본 등 주요국들의 성장률은 일제히 상향조정됐다.

OECD는 미국 경제가 세제개편과 정부지출 확대 등에 힘입어 올해 2.9%, 내년 2.8%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작년 11월 내놨던 전망치보다 올해는 각각 0.4%포인트(p), 내년에는 0.7%p 상향조정된 수치다.

또 세제개편 등으로 올해와 내년 미국의 국내총생산(GDP)이 0.5∼0.75%p 상승할 것으로 추정했다.

중국의 경우는 수출이 반등하고, 추가 재정집행 여력이 있다며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6.6%에서 6.7%로 0.1% 높였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6.4%로 유지했다.

유럽연합(EU)의 성장률 전망치도 올해 2.3%와 내년 2.1%로 각각 0.2%p씩 올랐다.

일본 경제도 추경효과와 아시아시장에 대한 수출 증가로 올해 1.5%, 내년 1.1%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는 0.3%p 내년은 0.1%p 끌어올린 수치다.

OECD는 세계경제가 회복되는 가운데, 생산성 증대와 포용적 성장, 금융리스크 등 위기 대응능력을 높이는데 정책 우선순위를 둘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재정정책은 생산성 향상과 투자 촉진, 포용성 성장 확대 등 중기적 관점에서 운영하고, 통화정책은 성장, 물가, 금융시장 여건 등을 충분히 고려하며 점진적으로 정상화해 나갈 것을 권고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