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21세기 아인슈타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향년 76세로 타계영국 캠브릿지 자택서 세상 떠나…21세때 루게릭병 진단받고도 55년 더 살았다
스티븐 호킹 박사가 14일 영국 자택에서 향년 76세로 타계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텔레그래프 캡쳐]

[공감신문] 세계적으로 이름을 널리 알린 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이 향년 76세로 타계했다. AFP, 로이터 통신 등 주요 외신들이 14일 이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이날 호킹 박사의 자녀들은 성명을 통해 부친의 별세를 알리고 "그는 위대한 과학자이자 비범한 인물이었다"면서 "그의 업적과 유산은 오래도록 남을 것"이라 밝혔다.

1942년생인 호킹 박사는 루게릭 병을 앓으면서도 블랙홀과 관련한 우주론, 양자 중력 연구에 기여했다. 그 연구성과로 인해 호킹 박사는 아이작 뉴턴, 알버트 아인슈타인 등 대표적 학자들의 계보를 잇는 물리학자로 여겨졌다.

촉망받는 물리학도로 잘 나가던 21세에 루게릭병 진단을 받았던 그의 생애는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사랑에 대한 모든 것 영화 장면]

스티븐 호킹 박사는 1959년 17살의 나이로 옥스퍼드대에 입학한 인재였다. 그러나 21살이 되던 해에 전신 근육이 서서히 마비되는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 이른바 '루게릭병' 진단을 받았다.

의사들이 그에게 루게릭병 진단을 내리면서 수명이 얼마 남지 않았을 것이라 예상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휠체어에 앉아 컴퓨터 음성 재생 장치 등의 도움을 받으면서 연구활동을 이어갔다.

그는 1965년 케임브리지대 대학원에 진학해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뛰어난 연구성과를 보이며 연구원과 교수 등을 거쳐 1979년부터 2009년까지 케임브리지대 수학 석좌교수를 역임했다.

또 1988년 그가 발간한 대중 과학서 '시간의 역사'는 세계적으로 1000만권 이상 팔리는 등, 글로벌 베스트셀러로 꼽히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스타트랙' 등 인기 TV 프로그램이나 광고 등에 출연하는 등의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호킹 박사는 지난 2006년 자신의 병에 대해 "내 인생 대부분을 일찍 죽을 것이라는 예상 속에 살았다"며 "그래서 시간은 나에게 언제나 귀중하다"는 발언을 남긴 바 있다.

호킹 박사의 저서 '시간의 역사'는 전 세계적으로 1000만 권 이상 팔리는 등 베스트셀러에 등극한 바 있다. [아마존 캡쳐]

그는 "하고 싶은 게 많고, 시간을 낭비하는 것을 싫어한다"면서 지역 자선 버스 캠페인에 참여하거나 영국 국민건강보험(NHS) 민영화에 반대하는 등의 사회문제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호킹 박사의 타계 소식을 전한 로이터 통신은 그에 대해 "자신은 조기 사망의 가능성이라는 그림자 아래에서 일하면서도 삶의 가장 복잡한 질문을 설명하려 했던 인물"이라 평가했다.

또, AP통신은 그의 동료 과학자들이 호킹 박사를 '과학에 대한 새로운 열정을 불러일으키는 인물'이라 여겼다면서, 끊임없는 도전 속에 수명을 연장해가며 심각한 장애일지라도 생을 멈추게 할 수 없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해냈다고 애도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차주화 기자 | cjh@gokorea.kr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공감을 이룰 수 있는 소식만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