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 사퇴…“가정사 악용하는 저질정치 끝내야”“저 같은 희생자 없기를 바란다…응원해주신 충남도민과 당원동지들께 감사해”
충남도지사에 도전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예비후보직을 사퇴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감신문] 충남도지사에 도전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예비후보직을 사퇴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14일 박수현 예비후보 선거캠프는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직을 내려놓습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에서 박수현 전 대변인은 “지난 6일 예비후보직을 사퇴하려 했으나 저에게 제기된 악의적 의혹으로 상황의 변화가 생겼다. 더러운 의혹을 덮어쓴 채로 사퇴하는 것은 의혹을 인정하는 것인 만큼 싸울 시간이 필요했다”며 사퇴 시기에 대해 설명했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공개최고위에서 불륜 의혹에 대해 소명한 뒤 당사를 나서며 발언하고 있다

이어 “오늘 당 최고위원회에서 충분히 소명했다. 최고위원회는 저의 소명을 모두 수용했다. 최고위원회의 수용으로 저의 당내 명예는 지켜졌다고 판단한다. 이제 법의 심판으로 외부적 명예를 찾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겠다”며 “가정사를 정치로 포장해 악용하는 저질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 저 같은 희생자가 다시 없기를 바란다”고 심정을 전했다.

이밖에 박 전 대변인은 “3월 6일의 첫 마음으로 돌아가 사퇴를 선언한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첫 대변인이라는 '영광'을 입은 저로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어떤 것이라도 마다하지 않아야 할 '의무'가 있다. 걱정을 끼쳐드린 국민께 엎드려 용서를 청한다. 그 동안 응원해주신 충남도민과 당원동지들께 감사드린다”며 입장문을 마쳤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공개최고위에서 불륜 의혹에 대해 소명한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다음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의 입장문 전문이다.


존경하는 충남도민 여러분! 사랑하는 더불어민주당 당원동지 여러분!

이제 때가 된 것 같습니다.

저는 이 시간부로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직을 내려놓습니다.

지난 3월 6일에 이미 예비후보직을 사퇴하려 마음을 굳혔으나, 갑자기 저에게 제기된 악의적 의혹으로 상황의 변화가 생겼습니다.

더러운 의혹을 덮어쓴 채로 사퇴하는 것은 그것을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므로 싸울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저만의 문제가 아니라 저와 관련된 분의 명예도 지켜드려야 했습니다.

오늘 당 최고위원회에 충분히 소명했고 최고위원회는 저의 소명을 모두 수용했습니다.

최고위원회의 수용으로 저의 당내 명예는 지켜졌다고 판단합니다. 이제 법의 심판으로 외부적 명예를 찾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습니다.

죽을만큼 고통스러윘던 개인의 가정사도 정치로 포장해 악용하는 저질정치는 이제 끝내야 합니다.

저 같은 희생자가 다시 없기를 바랍니다.

아무리 오염된 정치판에서도 옥석은 구분되어야 합니다. 그것이 희망이기 때문입니다.

이제 3월 6일의 첫 마음으로 돌아가 사퇴를 선언합니다.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촛불혁명으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 첫 대변인이라는 '영광'을 입은 저로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어떤 것이라도 마다하지 않아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저의 부족함으로 걱정을 끼쳐드린 국민께 엎드려 용서를 청합니다.

그 동안 응원해주신 충남도민과 당원동지들께 감사드립니다.

 
    홍은기 기자 | heg@gokorea.kr

    어두운 면은 밝히고, 밝은 면은 빛내는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