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촉구’ 서울대 총학 “촛불 집회 그만 열 것”
상태바
‘조국 사퇴 촉구’ 서울대 총학 “촛불 집회 그만 열 것”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09.16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내 집회의 효율성과 지속가능성 등 고려한 결정…사퇴 촉구 입장은 변함 없어”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된 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제3차 서울대인 촛불집회에서 참석자들이 촛불을 들고 있다.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서울대 총학생회는 “조 장관 사퇴 촉구 촛불집회는 더 이상 열지 않아도 사퇴 요구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16일 밝혔다.

서울대 총학 관계자는 "조 장관이 이미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된 상황에서 학내 집회의 효율성과 지속가능성 등을 고려해 촛불집회를 그만 열기로 했다. 하지만 사퇴해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총학은 입장문에서 "조 장관의 비리와 의혹이 드러나면서 부와 권력의 세습, 특권층의 반칙과 부정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민낯이 똑똑히 드러났다. 청년들은 정의와 공정을 외치던 엘리트 지식인이 부와 권력을 어떻게 대물림하는지 목도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또 "조 장관은 후안무치의 태도로 청년·대학생들의 목소리를 무시했다. 일말의 책임을 느끼지 않는 모습을 보며 분노와 무력감을 넘어, 선배 세대에 대한 부끄러움과 우리 자신에 대한 경계심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말과 행동이 전혀 다른 자, 앞에서는 공정과 정의를 외치며 뒤에서는 그 가치를 철저히 무시해온 자는 공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 지금이라도 장관직을 내려놓고, 청년들의 정당한 분노와 무력감에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지난달부터 서울대에서는 조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3차례 열렸다.

서울대 총학은 촛불집회는 더 열지 않기로 결정했으나 타 대학과의 공동행동 등은 검토해볼 예정이라고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