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발생…정부·지자체 '비상 방역' 강화
상태바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발생…정부·지자체 '비상 방역' 강화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09.17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병 농장서 사육중인 돼지 2450마리 살처분
17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17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돼지 전염병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하면서 전국에 비상이 걸렸다.

아직까지 치료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폐사율 최대 100%로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기도 하며 사람에게 전염되지는 않는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 확진 판정 즉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 경보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강력한 초동대응으로 바이러스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라"고 긴급지시했으며 이날 오전 6시 30분부터 48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 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일시이동중지명령 대상은 돼지농장 가축·축산 관련 종사자, 돼지 관련 작업장 축산 관련 종사자와 그 차량·물품 등이다.

17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 당국이 농가 인근을 소독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돼지농장이나 관련 작업장에 들어가 있는 축산 관련 종사자·차량은 해당 시설에 그대로 잔류해야 하고, 이동 중이던 축산 관련 종사자·차량·물품 등은 돼지 관련이 아닌 안전한 장소로 이동해 명령 해제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자체들 역시 상황실과 대책본부를 가동하고 24시간 비상 관리체계에 돌입했다. 특히, 파주에서 발생한만큼 경기도는 발병 농장에 방역지원본부 인력 및 파주시 방역팀을 투입해 통제와 소독 등 초동조치를 마핀 뒤 김포와 연천 등에도 거점 소독시설 등을 설치했다.

또한, 발병 농장에서 사육 중인 돼지 2450마리와 해당 농장주의 아들이 운영하는 파평면 소재 농장 돼지 1400마리, 아내가 운영하는 법원읍 소재 농장 돼지 850마리도 살처분에 들어갔다.

지난 5월 북한에서 이 질병이 발생한 것을 두고 이번 발병이 북한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이 제기됐으며 이에 따라 북한 접경지인 강원도도 긴급방역을 강화했다.

강원도는 ASF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을 도지사로 격상하는 한편 역학 관련 농장·차량 이동제한 및 임상관찰에 나섰으며 양돈 농가 262개소에 대해 담당관제를 운영하면서 비무장지대 차단 방역을 시행하고, 차단 방역이 미흡한 특별관리지역의 51개 농가는 울타리 설치를 완료했다.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충북도도 기존에 운영 중이던 ASF상황실을 확대하는 한편 지방재해대책본부를 가동하기로 했으며 경남도와 전남도, 전북도 역시 방역을 강화했다.

한편, 제주도는 제주국제공항과 제주항을 통해 중국 등 ASF 발생국에서 반입되는 축산물을 차단하기 위해 검역을 강화하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