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위안부 문제 개선위한 ‘군 위안부 연구소’ 오는 8월 출범정현백 장관 “군 위안부 연구소 통해 기존 문제점 고쳐 나갈 것”
정부가 위안부 관련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군 위안부 연구소'를 오는 8월 출범할 계획이다.

[공감신문] 정부가 위안부 관련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군 위안부 연구소'를 오는 8월 출범할 계획이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16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군 위안부 연구소 출범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했다.

정현백 장관은 “전쟁과 여성 인권 탄압과 관련해 자료가 너무 산재해 있고 독일 등 유럽과 미국의 관련 논문 수집도 이뤄져 있지 않다"며 "군 위안부 연구소를 통해서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여성가족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해 다양한 기념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군 위안부 연구소가 출범하는 8월 천안 망향의 동산에 위안부 할머니들을 추모하는 공간을 열 예정이다. 망향의 동산은 해외동포들을 위한 국립묘원으로, 위안부 피해자들의 유해도 안치돼 있다.

또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를 지원해 오는 8월 15일 군 위안부 관련 전시회도 열 계획이다.

정 장관은 한일 위안부 합의로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에 대해 "외교 문제가 걸려 있어 여가부 단독으로 결정하기는 어렵지만 이사 5명이 사임해서 사실상 제대로 기능이 이뤄지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한일 위안부 합의로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에 대해 "외교 문제가 걸려 있어 여가부 단독으로 결정하기는 어렵지만 이사 5명이 사임해서 사실상 제대로 기능이 이뤄지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에서 받은 10억 엔은 정부가 마련할 예정이다. 예비비로 특별 편성해 어느 부처에 둘지는 관계부처 간 협의를 진행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성차별·성폭력 문제에 대해 여가부가 범정부 차원의 컨트롤타워 역활을 해 근절 대책을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용상 차별 문제가 제일 중요하다"며 "해고, 승진 불이익과 관련해 고용노동부와 함께 근로감독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투 운동을 하면서 법과 제도만으로는 절대 안 된다고 느꼈다"며 "평등한 직장 문화가 생겨나야 하며, 교육부와는 성평등 교육이 형식적으로 이뤄지지 않도록 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문재인 정부의 지난 1년간 여성 정책에서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홍대 누드모델 몰카사건'과 성차별 수사 논란에 대해 여성들의 신고에 대한 신속한 대처를 당부했다.

아울러 "여성들의 신고에 대한 늑장 대응이 반복되지 않는 게 중요하다"며 "과거 경찰과 법원의 단호하지 못한 대처가 문제다. 남녀 대립으로 가져가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 사건과 관련해 법무부 장관, 경찰청장을 만나 여성들의 좌절감을 전하고 신속하게 법적, 제도적 집행을 해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다.

취임 10개월째인 그는 "새 정부는 성폭력 근절을 국정 기조로 삼았다. 촛불집회 이후 등장한 정부라 기대감이 크다 보니 부담감도 크지만, 문재인 정부의 지난 1년간 여성 정책에서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