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숙박·음식점 경기 13년만에 최악…대출 증가세는 지속1분기 대출잔액 51조원 넘어서…비은행 대출 증가세 크고 차주 신용도 낮아 부실 우려
숙박·음식점업 대출이 급증하고 있다.

[공감신문] 숙박·음식점업 경기가 13년 만에 최악으로 치달은 가운데 대출은 급격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대출규모 증가는 비은행을 중심으로 늘어나고 있는데다 차주 신용도도 좋지 않은 편이어서 부실 우려가 제기된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예금취급기관의 숙박·음식점업 대출 잔액은 지난 1분기 말 기준 51조258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4조4644억원 상승했다.

숙박음식점업 대출의 전년 동기대비 증가규모를 살펴보면 2014년까지는 4조원을 하회하다가 2015년 들어 커진 뒤 최근까지 4조~5조원대의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업황경기가 좋다면 대출 증가를 나쁘게만 해석할 수는 없다. 생산 기반 확대를 위해 해당 산업의 투자가 확대되고 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숙박·음식점업 생산지수는 1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그러나 문제는 숙박·음식점업 경기가 점점 더 악화하고 있다는 점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숙박·음식점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93.7(2015년=100)으로, 2005년 1분기(90.9)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매출액을 토대로 작성된다.

이는 2015년 생산수준을 100으로 봤을 때 올해 1분기 생산이 3년 전보다 나빠졌다는 의미로, 업황 경기가 13년 만에 가장 나쁘다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숙박·음식점업 경기가 악화되는 것은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가 은퇴 후 창업에 뛰어들면서 시장이 과포화된 것에 내수가 부진한 영향까지 더해진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또 올해 1분기에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여파로 인해 해외 관광객이 줄어든 데다 추운 날씨와 미세먼지 등으로 가계가 외식·외출을 꺼린 것도 업황경기를 악화시키는 데 일조한 것으로 보인다.

숙박·음식점업 대출의 질도 좋지 않은 편이다. 1분기 숙박·음식점업 대출 가운데 예금은행 대출 잔액은 36조4661억원, 비은행 예금취급기관 대출 잔액은 14조7928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숙박·음식점업 대출이 비은행을 중심으로 늘어나고 차주의 신용도도 높지 않아 부실 우려가 제기된다.

대출 잔액 규모만 놓고 보면 예금은행이 더 크지만, 전년 동기대비 증가규모를 보면 비은행(2조7443억원)이 예금은행(1조7202억원)보다 더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은행 대출 증가규모는 2016년 3분기까지 예금은행보다 적었지만, 이후 역전한 뒤 최근까지 이 같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실정이다.

차주의 신용도도 높지 않은 것으로 조사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숙박·음식점업에서 7~10등급의 저신용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14%로 집계됐다. 이는 부동산임대업(2%)이나 제조업(10%), 도매업(9%), 소매업(12%)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김다솜 기자 | kds@gokorea.kr

    많은 독자들과 공감할 수 있는 소식만을 전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