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갤럭시노트9, 아이폰보다 먼저 나온다 ‘8월 초 공개’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선점 위해 8월 2일 혹은 9일 공개…노트8보다 화면 더 커져
갤럭시노트9이 8월 초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TechConfigurations 유튜브 캡처]

[공감신문]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이 오는 8월 초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8월 초 미국 뉴욕에서 ‘언팩’ 행사를 열어 갤럭시노트9을 공개하고, 같은 달 말에 글로벌 출시할 예정이다.

아직 삼성전자가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유력한 공개일은 8월 2일 혹은 9일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공개일은 지난해 갤럭시노트8이 8월 23일 공개되고 9월 21일 출시된 것과 비교하면, 2~3주 가량 빠른 일정이다.

공개 일정이 빨라진 이유는 오는 9월 애플이 차기 아이폰을 발표하기 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갤럭시노트9의 후면 카메라는 수평으로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아이스유니버스 웨이보 캡처]

주요 IT매체들의 전망을 종합하면, 갤럭시노트9는 6.4인치 크기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채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대화면 패블릿(태블릿을 겸하는 대화면 스마트폰)으로서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갤럭시노트8(6.3인치), 갤럭시S9플러스(6.2인치)보다 다소 큰 화면을 선택했다는 것.

전체적인 디자인은 지난해 갤럭시S8 시리즈에서부터 도입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Infinity Display)’의 디자인 특성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는 앞면 상단과 하단 베젤이 매우 좁은 디자인을 뜻한다.

갤럭시노트9은 9GB램에 메모리는 64GB, 128GB, 256GB 등이 탑재돼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서는 8GB 램에 512GB 메모리를 탑재한 모델이 나온다는 관측도 제기됐다.

스마트폰의 두뇌와 같은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는 퀄컴 스냅드래곤 845 프로세서와 엑시노스 9810을 탑재될 예정이다. 배터리 용량은 전작인 3300mAh보다 커진 3850∼4000mAh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문인식 센서가 카메라 오른쪽에 있었던 전작과 달리 카메라 아래쪽에 달렸다. [아이스유니버스 트위터 캡처]

최근 삼성 제품 정보에 정통한 트위터리안 ‘아이스 유니버스’가 유출한 갤럭시노트9 후면 케이스를 보면 지문인식 센서가 카메라 오른쪽에 있었던 전작과 달리 카메라 아래쪽에 달렸다. 또한 카메라 위치 역시 수평으로 바뀌었다.

삼성전자는 지문인식 센서를 밑으로 이동하는 대신, 후면 상단에 넣을 기능이 무엇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포브스는 카메라 위치 이동이 배터리 용량 증가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배터리 용량을 늘리려면 내부 공간이 필요한데, 카메라를 수평으로 놓으면 직사각형 배터리를 넣을 수 있는 더 많은 내부공간이 생기는 것이다.

갤럭시노트9 왼쪽 측면 하단에는 새로운 버튼이 추가됐다. IT매체 GSM 아레나는 이 키가 ‘카메라 셔터 키’라고 추정했다. 카메라 성능도 가장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인공지능(AI) 인터페이스 빅스비(Bixby)도 업그레이드 된다.

지난 2월 삼성전자 관계자는 빅스비 2.0 개발 현황을 전하며 “지금 속도라면 갤럭시노트9을 통해 빅스비 2.0을 선보일 수 있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