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도자 "최근 5년간 아동학대 사건 145% 증가"
상태바
최도자 "최근 5년간 아동학대 사건 145% 증가"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09.23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형은 중복학대(47.9%), 가정 내(78.7%), 부모(76.9%)에 의한 학대 제일 많아
바른미래당 최도자 국회의원
바른미래당 최도자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최근 5년간 아동학대 사건 발생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 최도자 국회의원은 23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아동학대 현황’ 자료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최도자 의원에 따르면 2014년 1만27건이었던 아동학대 사건은 2018년애 2만4604건으로 증가했다. 5년 사이 145%가 증가한 것이다. 

2018년 아동학대 현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유형으로는 중복학대(1만1792건, 47.9%)가 가장 많았으며, 정서학대(5862건, 23.8%), 신체학대(3436건, 13.9%)순이었다. 학대가 발생하는 장소는 가정 내(1만9365건, 78.7%)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학교(2086건, 8.48%)였다. 아동학대 행위자로는 부모(1만8919건, 76.9%), 대리양육자(3906건, 15.9%)순이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올해 1월 아동학대 문제를 전담하기 위해 아동학대대응과를 신설한 바 있다.

최도자 의원은 “정부는 아동학대 추방을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하지만, 아동학대 관련 지표는 매해 악화되고 있다. 말로만 ‘아동이 행복한 나라’가 아니라, 진정으로 아동의 인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