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민심, 조국 파면 넘어 문재인 정권 퇴진으로 옮겨 붙고 있어”
상태바
나경원 “민심, 조국 파면 넘어 문재인 정권 퇴진으로 옮겨 붙고 있어”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10.04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모든 게이트의 정점인 조국 전 민정수석 대해 본격적인 수사해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4일 전날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민심이 임계점을 넘어서고 있다. 조국 파면을 넘어 정권 퇴진으로 옮겨 붙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광화문 앞에서 시작해 대한문 앞을 넘어 숭례문에 이르기까지 서울 도심은 그야말로 상식과 정의의 물결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와중에도 정권찬양 방송들과 언론들은 먹칠 보도로 집회를 깎아내리기 급급하다. 서울 상공에서 찍은 사진을 한 장이라도 본다면 어제 집회의 역사적 의미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퇴진 집회가 있으면 직접 나온다고 하더니 정작 청와대는 공포의 충격 속에 빠졌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대국민 명예훼손을 한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서초동 범법자 비호 집회 이후 여당이 무엇이라고 이야기했나. 가당치도 않은 200만명 운운하며 민심을 왜곡했다. 그런데 이제 와서 적고 많음은 본질이 아니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광화문 집회를 통해 서초동 200만 선동을 판판이 깨부수고 한 줌도 안 되는 조국 비호 세력의 기를 눌렀다"고 역설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검찰 조사에 대해 "검찰은 정 교수 '황제소환'도 모자라 '황제조퇴'까지 시켜주는 파격적 예우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왜 정 교수를 긴급체포하지 않고 귀가시켜 공범들과 말 맞출 시간을 주나. 한 명의 피의자 때문에 5000만의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은 눈치 보지 말고 정 교수뿐만 아니라 이 모든 게이트의 정점인 조국 전 민정수석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를 해야 한다"며 "이것이 마지막 예우여야 한다. 정 교수에 대한 영장청구가 늦어지는 것은 증거인멸의 시간을 벌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