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文, 정상회담 때 서해직항로로…남북 실무협의단 결과 발표오는 16일 선발대 파견 예정…아직 구체적 일정이나 방북 명단 등은 발표 안해
권혁기 춘추관장이 14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남북 고위급 실무회담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공감신문] 14일 오전 출발한 정상회담 실무협의단이 북한과 회담을 끝내고 돌아왔다.

권혁기 춘추관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남북 고위급 실무회담 결과를 브리핑했다.

브리핑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대표단은 18~20일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방문 때 서해 직항로를 이용한다.

또 권 관장은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16일에는 선발대를 파견하며, 이들은 육로로 이동할 예정”이라 밝혔다.

16일 파견되는 선발대는 보도, 경호, 의전 등에 대한 준비 작업을 하게 된다.

그는 “평양방문 일정 가운데 양 정상의 첫 만남과 정상회담의 주요 일정은 생중계를 하기로 합의했다”며 “북측은 남측의 취재와 생중계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청와대는 정상회담 생중계를 위한 정식 온라인 플랫폼을 새 단장해 발표하기도 했다.

또 당초 200명으로 정해진 방북단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실무·기술요원에 대한 배려를 (북측에서) 좀 더 받았다”며 200명 보다 조금 더 늘어난 규모가 될 것을 언급했다.

9월 18~20일 동안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린다

다만, 청와대는 방북 기간 동안 남북 정상의 구체적인 일정이나 정확한 방북단 규모 및 명단 등을 발표하지 않았다.

이날 회담은 판문점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진행됐으며 북측에서는 김철규 부사령관, 이현 통일전선부 실장, 김병섭 노동당 선전부 과장이 참석했다.

우리 측은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을 대표로,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권혁기 춘추관장, 최병일 경호본부장이 참여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