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국회] 정춘숙 "막말 한국당, 국감장서 막말 퍼레이드 멈춰야"
상태바
[생생국회] 정춘숙 "막말 한국당, 국감장서 막말 퍼레이드 멈춰야"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10.08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감, 국민 대표기관인 국회가 행정부 국정 전반 감시, 감독하고 정책 대안 제시하는 자리"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정춘숙 국회의원 / 박진종 기자
8일 국회 정론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정춘숙 국회의원 / 박진종 기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정춘숙 국회의원은 8일 “‘막말정당 자유한국당’은 국정감사장에서 막말 퍼레이드를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감은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가 행정부의 국정 전반을 감시·감독 하고 정책의 대안을 제시하는 엄중한 자리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온 국민의 관심이 집중된 ‘의정활동의 꽃’이라고 불리는 국감에서 한국당은 역시 막말정당답게 막말을 넘어 욕설까지 내뱉어 국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정 원내대변인은 “패스트트랙 수사 피의자인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은 피감기관인 검찰 국정감사에서 ‘그건 정치적 문제이다. 검찰에서 손 댈 일이 아니다’라며 수사기관에 수사하지 말라는 부당한 발언을 했다. 이는 수사외압이며 수사청탁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은 회의를 중립적이고 공정하게 진행해야함에도 불구하고 편파적 ‘갑질 진행’으로 지탄을 받았다 지난 조국 법무부장관 청문회에서도 후보자에게 불리한 방식으로 청문회를 운영했고, 추가설명 시간을 달라는 후보자의 발언을 지속적으로 막았다”고 꼬집었다.

정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국감에서 막말을 한 한국당 의원들에 대해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해 역사의 기록으로 남길 것이다. 막말과 고성으로 국정감사의 본질을 훼손하는 한국당 의원들은 막말 퍼레이드를 즉각 멈추고 정책국감에 집중하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