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처음처럼은 국산소주...국세청, 거래질서 바로 잡아야"
상태바
권성동 "처음처럼은 국산소주...국세청, 거래질서 바로 잡아야"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10.1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음처럼’은 일본 술 아닌, 향토기업의 술
국세청, 주류거래질서 왜곡 방관하지 않겠다 밝혀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이 지난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권성동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자유한국당 권성동 국회의원(강원·강릉)은 10일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최근 잘못된 정보로 인한 특정제품 불매운동으로 주류시장 거래질서가 왜곡되고 있고 국세청이 이를 방관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롯데주류에서 생산하는 소주‘처음처럼’은 강원도 강릉에 공장을 두고 있고, 2018년 기준 314명을 고용하고 161억원을 인건비로 사용하고세무서 세수의 34.2%을 납부하는 지역 대표 향토기업이다. 

그런데 최근 인터넷, SNS 등에서 ‘처음처럼’이 일본소주라는 주장이 확대 재생산되며 불매운동이 확산되어, 매출이 40% 감소하고 강릉공장의 가동률은 31% 감소했으며 고용인원도 21명 감소하여 지역 경제에 막대한 피해를 미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롯데주류가 속한 롯데칠성음료(주)는 국민연금이 9.16%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등 지분구조가 다양한데 일부 외국자본이 들어와 있다는 이유로 친일기업으로 매도하는 것은 삼성전자, 포스코, 현대차 등의 외국인 지분율이 절반을 넘어가는 글로벌 시대에도 맞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권성동 의원은 “처음처럼은 1926년 강릉합동 양조장에서 시작하여 지역의 경월소주로 역사를 지속해오다 1993년 두산그룹에 편입되었고, 롯데그룹에 들어온 것은 불과 10년 전인 2009년으로 ‘처음처럼’이란 브랜드명도 두산그룹 경영 시절 만들어진 것”이며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포함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점을 지했다.

아울러 권 의원이 “처음처럼이 일본 술이냐”고 김현준 국세청장에 질문했고, 김 청장은 그렇지 않다고 답변헀다.

권 의원이 “이러한 허위정보가 인터넷상에서 확대 재생산되고 경쟁업체 등이 이를 조장할 가능성에 대해 국세청이 방관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고 지적하자, 김 청장은 “공정거래질서를 해치는 부당경쟁 행위가 있다면 주류거래질서 확립 차원에서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