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대통령, ‘게슈타포 공수처’ 만들어 친문 독재의 끝 보려고 해”
상태바
황교안 “文대통령, ‘게슈타포 공수처’ 만들어 친문 독재의 끝 보려고 해”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10.17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대통령과 좌파 이념 집단의 소유물 아니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은 문 정권의 게슈타포(과거 독일 나치 정권의 비밀 국가경찰)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만들어 친문 독재의 끝을 보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처는 결국 대통령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독재적 수사 기관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검찰개혁이란 명목으로 공수처 만들어 권력형 비리에 대한 수사를 무력화하고, 상식에 맞지 않는 선거법 개정으로 영구집권을 꾀하고 있다. 이를 모른 척하고 놔두면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지난 정권을 괴롭힐 때는 특수부를 마음껏 늘려놓더니 자신들에게 칼날이 돌아오자 특수부를 축소하겠다는 게 지금 말하는 개혁"이라며 "그러니 가짜 개혁 아니겠나"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즉각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책임자 문책과 인적 쇄신에 나서야 한다"며 "국무총리, 청와대 비서실장, 여당 대표 등 조국 대란의 책임자들은 사죄하고 물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전날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하지 못한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의 유체이탈 화법이다. 지금 국민 위에 군림하고 있는 권력이 과연 누구인가"라고 반문했다.

황 대표는 "대한민국은 대통령과 좌파 이념 집단의 소유물이 아니라 영원히 영속돼야 하는 국민의 나라"라며 "경제와 안보를 비롯해 국정 전반에 걸친 총체적 위기의 근원을 제거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조국은 물러났으나 나라 살리기 투쟁은 계속 진행될 것”이라며 “다음 주 새로운 외교·안보 정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는 축구 중계도 못 하고 돼지열병도 못 막는 문재인 정권의 굴종적 대북 정책을 바로잡는 대안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