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입법공감 생생국회
[공감신문 생생국회] 12일 국회서 원안위 등 5개 기관 과방위 국감 열려여야 의원 원안위 등 관련 기관장에 질문세례
왼쪽부터 김석철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원장, 손재영 원자력안전기술원 원장,강정민 대통력직속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엄재식 대통력징속 원자력안전위원회 사무처장 / 윤정환 기자

[공감신문] 12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렸다. 이날 국감은 대통령 직속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련기관 5곳 장이 증인으로 참석했다.

왼쪽부터 증인으로 참석한 김석철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원장, 손재영 원자력안전기술원 원장, 강정민 대통력직속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엄재식 대통력징속 원자력안전위원회 사무처장이 답변을 준비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 / 윤정환 기자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장에게 질의 중이다.

신 의원은 "서울시가 2013년부터 지하철 역사에서 방사선을 측정하는데 WHO 기준을 적용하면 올해 6곳에서 측정됐고, 미국 기준으로 하면 11곳에서 나왔다"며 "원안위, 서울시, 환경부가 협력해서 저감노력을 하고 있느냐"고 물었다.

강 위원장이 "그건 환경부 관할"이라고 대답하자 신 의원은 "그렇게 대답할 줄 알았다"며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는 사림 피부에 닿거나 신체 접촉 되는 물건에서 방사능이 검출되면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데, 원안위는 위반 물품을 지정하고 과태료만 부과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물건 중에는 면세점에서 팔고 있는 제품도 있다"며 "원안위는 목걸이, 팔찌, 전기장판, 부직포 등 물품이 다 문제가 없다고 했는데 국제 기준에 따르면 이 물건들은 쓰면 안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 / 윤정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이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서 국내 원자력 관련 기관의 책임을 묻고 있다.

변 의원은 "북한의 비핵화 작업이 진행되면 영변에 있는 시설 해체작업이 진행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많은 전문성이 요구될 텐데 한국의 원자력 전문 인력이 참여할 의향이 있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저희가 단독으로 가는 건 어렵고 미국의 원자력 연구소와 업무조약을 맺은 만큼 요청이 들어오면 가이드에 따라 움직일 것"이라고 답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