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입법공감
김두관 "국내기업, 순이익 3배 넘는 594조원 현금 등으로 쌓아둬"2009년 현금성자산과 단기투자자산 337조9970억원에서 2016년 594조 7780억원으로 76% 증가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우리나라의 주력산업인 반도체를 제외한 자동차, 선박 등 제조업의 수출이 부진한 가운데, 국내 기업들이 시설투자 보다는 현금이나 단기투자자산 등에 594조7780억원을 쌓아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김포시 갑)은 17일 한국은행에서 받은 국내기업의 ‘당기순이익’과‘현금 및 현금성자산’, ‘단기투자자산’(이하 현금화 자산) 현황을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2009년 국내기업의 순이익이 75조7430억원에서 2016년에는 136조1320억원으로 79.7%가 증가했다. 같은 기간 동안 현금화 자산은 약 337조9970억원에서 594조7780억원으로 76% 증가했다.

김두관 의원실 제공

박근혜 정부 출범해인 2013년에 기업들의 현금화 자산 보유현황을 보면 68조9710억원의 순이익을 냈고 이중 64.7%인 44조6180억원을 현금화 자산 등으로 보유했다. 2015년에는 순이익 119조6760억원의 63%인 75조4290억원을 현금화자산으로 쌓아뒀다.

박근혜 정부에서 기업들의 순이익 대비 현금화 보유율은 이명박 정부에 비해서 급등해 박근혜 정부 4년간 기업들은 총 순이익 412조6240억원의 41.6%인 171조6660억원을 쌓았다.

특히 기업들이 시설투자나 임금인상을 하지 않는다는 국민들의 비판에 정부에서는 기업의 배당, 투자, 임금 증가를 유도하기 위해 기업환류세제를 도입했음에도 기업들의 현금화 자산은 더 높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김두관 의원은 “고용상황이 엄중한 상황에서 정부에서는 고용환경개선과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기업에서도 현금화 자산을 시설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의 기업소득환류세제가 임금상승이나 시설투자로 이어지지 않은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투자·상생협력촉진세제가 도입된 만큼 기업들이 투자와 임금인상, 협력업체와의 상생협력을 할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가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