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신문 알쓸다정] 니트·코트·패딩 어떻게 관리할까? 겨울옷 세탁 보관 팁
상태바
[공감신문 알쓸다정] 니트·코트·패딩 어떻게 관리할까? 겨울옷 세탁 보관 팁
  • 공감포스팅팀
  • 승인 2019.11.01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아두면 쓸 데 있는 다정한 정보’...후리스부터 패딩, 코트 니트까지 겨울철 옷관리 노하우
/ freepik
/ freepik

[공감신문] 이번 겨울을 맞아 새 아우터 구매를 계획 중이라면, 보관과 세탁 노하우 먼저 살펴보는 건 어떨까?

다른 계절 의류에 비해 겨울 의류는 재질이 까다로워 보관에 주의를 요하는 경우가 많다. 세탁과 건조 역시 마찬가지다. 

고가인 겨울 아우터를 좀 더 따뜻하고 오래, 그리고 멋지게 입기 위해선 사전 지식이 필요하다. 아는 만큼 따뜻해질 수 있으니 한파가 오기 전 겨울 옷관리에 대해 미리 알고 준비해두자!

후리스 어떻게 세탁할까?

최근 ‘후리스’라 불리는 아우터는 ‘롱패딩’에 이어 겨울의류의 신흥강자로 떠올랐다. 

우리에게 후리스라고 불리는 플리스는 마치 양털로 짠 듯한 느낌이 들게 하는 합성 소재다. 소재 자체가 보온성이 좋은데다 가벼워서 평소 활동을 할 때에 입기 좋다. 

/ pixabay
/ pixabay

플리스 소재는 일상에서 많이 입는 만큼 오염이 쉽다. 플리스 의류 세탁 전 라벨 확인이 필요하지만, 대부분의 플리스의 경우 중성세재를 이용하면 세탁이 가능하다. 염소계 표백제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미지근한 물로 세탁해야 변형을 막을 수 있다. 

손빨래가 아닌 세탁기에 이용할 경우, 사전에 라벨 확인이 필요하며 세탁 망에 넣어 세탁을 해야 다소 예민한 털 소재에 부담을 적게 줄 수 있다. 

다른 아우터에 비해 세탁이 까다롭지 않아 더욱 사랑받는 후리스! 한파에는 패딩이나 코트와 함께 입을 수 있어 더욱 좋다. 

후리스, 탈수기에 넣어도 될까?

의류 세탁과정에서 가장 주의해야하는 것은 건조 및 탈수 과정이다. 플리스 소재의 경우, 탈수기로 강하게 탈수하면 털이 빠지거나 옷 형태의 변형이 올 수 있다. 

플리스를 세탁할 때는 세탁기로 강하게 건조시키는 것 보다는 물기를 제거한 후 그늘진 곳에 건조시켜주는 것이 좋다. 다른 수건으로 옷을 눌러가며 물기를 제거해주는 것도 방법이다. 옷에 따라 약한 탈수기능을 써도 괜찮은 제품도 많다, 

/ pixabay
/ pixabay

고가의 패딩, 드라이클리닝이 최고다?

드라이클리닝은 유기용제를 이용해 오염을 제거하는 세탁방법으로, 옷의 변형이나 손상이 적고 화장품과 같은 기름 오염이 잘 제거된다는 장점이 있다. 

이전부터 드라이클리닝은 고가의 의류에도 효과적인 세탁 방법으로 인식돼왔다. 그렇다면 ‘고가중의 고가’ 의류인 패딩도 해당되는 걸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꼭 그렇지는 않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물세탁을 권한다. 

/ pixabay
/ pixabay

패딩의 충전재와 상관없이 겉 표면이 울이나 모직으로 된 경우라면 드라이클리닝이 옳은 방법이다. 하지만 겉 표면 역시 폴리에스터 재질일 경우에는 오히려 기름으로 세탁하는 드라이클리닝이 얼룩을 남길 수 있다.  

대부분의 패딩에는 실제로 드라이클리닝은 하지 말라는 기호가 있는 경우가 많다. 패딩 충전재인 털 자체에 유분이 있는데, 드라이클리닝을 할 경우 털이 손상되어 보온성이 저하되기도 한다. 

그럼 세탁소에서는 어떻게 할까? 세탁소에서도 우리가 맡기는 옷의 라벨을 확인할 것이며, 물세탁을 가능성이 높다. 

/ pixabay
/ pixabay

패딩, 집에서도 충분히 세탁 가능하다

최근에는 아우터 전용 세재도 나왔다고 한다. 중성세제를 이용하면 집에서도 쉽게 패딩 물세탁이 가능하다. 중요한 건 세탁 시간과 온도다. 

세탁 시간은 옷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2-30분을 넘지 않도록  하고, 미지근한 물로 세탁해 변형을 막도록 하자. 

특정 부분에 오염이 있다면, 오염 부분만 물에 미리 담가두어 때를 녹이고 솔로 살살 문질러 세탁하는 것이 좋다.  

두꺼운 패딩, 건조는 어떻게 하지?

평소 옷을 입고 건조할 때는 빨래 후 옷걸이에 걸거나 건조대에 말린다. 그러나 패딩은 금물이다! 패딩 속 솜이 아래쪽으로 몰릴 수 있기 때문. 

패딩을 말릴 땐 미리 깨끗한 바닥에 공간을 확보해둬 눕혀 건조하도록 하자. 처음 샀던 것처럼 도톰하고 생기 있는(?) 패딩을 만들기 위해선, 패딩의 물기가 거의 빠질 때쯤 ‘팡팡’ 두드려주도록 하자. 방망이나 주먹으로 골고루 두드려주면 패딩 속 솜이 살아날 것이다! 

/ pixabay
/ pixabay

혼방 코트는 물세탁도 OK!

코트의 대부분은 드라이클리닝을 권장한다. 특히 첫 세탁의 경우는 더욱 그러하다. 

그런데 코트는 혼방률에 따라 물세탁이 가능하기도 하다. 울100%의 코트가 아닌 혼방 코트의 경우, 코트가 잠길 정도로 물을 받아 바디 워시 또는 중성세제를 4펌프 정도 풀어준 후 세탁하면 된다.

코트를 물세탁할 경우엔 옷에 손상이 가지 않도록 손으로 조물조물 세탁해주자. 

코트는 패딩보다 물에 약해 세탁 시간이 길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은데, 패딩보다 더 짧은 5-10분 내로 끝내도록 하자. 건조 시에는 물기를 힘줘서 짜지 말고 마른 수건으로 눌러 물기를 제거한다. 

세탁 라벨에 울/모 100%라고 표기된 코트라면, 절대 물세탁하지 말고, 드라이클리닝을 이용해야 한다. 

클리닝 이후에는 드라이클리닝 시 사용되는 유기용매의 유해물질이 남아있을 수 있으므로, 비닐을 벗겨 통풍 시킨 후 입는 것이 좋다. 

/ freepik
/ freepik

니트 관리법

겨울은 물론, 가을과 봄에도 자주 입게 되는 니트는 소재 특성상 보풀이 일어나기 쉬울 뿐만 아니라 은근 관리가 까다로운 편이다. 보관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곰팡이가 생길 수도 있고, 세탁 온도에 따라 변형도 쉽게 일어난다. 

대부분의 니트는 드라이클리닝 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매번 드라이클리닝하기 어려울 경우 중성 세재로도 물세탁을 할 수 있다. 단, 캐시미어, 울 등 니트 소재는 열에 약해 줄어들 수 있으니 뜨거운 물은 피하도록 하자! 

니트는 쌓인 먼지를 그대로 머금고 있기 쉬우니, 입고난 후에는 먼지를 잘 털어내도록 하자.

/ pixabay
/ pixabay

겨울옷 어떻게 보관할까?

-코트

코트를 입지 않을 때에는 먼지가 쌓이지 않도록 안감과 겉감을 뒤집어 두도록 하자. 코트 재질은 세균이 번식하기 쉬우므로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보관해주면 더욱 뽀송하게 입을 수 있다. 
 
-니트

니트는 옷걸이에 걸어서 보관하면 쉽게 늘어날 수 있으니, 가볍게 접거나 둥글게 말아서 보관하도록 하자. 니트 사이에 신문지를 끼우면 습기가 생기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패딩 

공간 차지가 큰 패딩, 눕혀 보관하는 것이 가장 좋으나 부직포 케이스 및 큰 종이가방에 넣어 보관해도 된다. 압축 팩에 넣어 장시간 보관할 경우 오히려 충전재가 납작해지기 쉽다. 패딩은 코트와 마찬가지로 중간 중간 신문지를 넣어주면 습기를 제거하는 데 효과를 볼 수 있다. 

패딩이 눈이나 비를 맞아 젖었을 겨웅엔 마른 수건으로 닦아내고 그늘에 건조해 물기를 제거해주도록 하자. 많이 젖었다면 눕혀 보관해 아래쪽으로 충전재가 뭉치지 않도록 한다. 

/ pixabay
/ pixabay

베이킹소다로 더욱 깨끗하게!

기름때를 녹이는 베이킹 소다는 탁월한 세탁 효과로 요리 외에도 다양한 용도로 자주 사용된다. 

이번 겨울철 물빨래가 필요한 패딩이 있다면 베이킹소다를 사용해보자. 오염 부위에 베이킹소다와 중성세제를 살짝 섞어 문지르면 된다. 

패딩 외 기타 의류를 세탁할 때에도 베이킹소다로 효과를 볼 수 있다. 흰 세탁물의 경우 표백 효과를, 유색의 세탁물의 색은 더욱 선명하게 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더불어 섬유 유연 효과와 함께 세제를 적게 사용해 경제적이다. 

/ pixabay
/ pixabay

이밖에도 가을·겨울에 자주 입는 소재인 가죽이나 모피 등은 동물성 섬유 소재는 드라이클리닝 해주는 것이 좋다. 특히 모피의 경우는 전문 세탁 업체를 이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만일 앞서 소개한 물세탁이 자신이 없다면 전문 업체에 세탁을 의뢰하도록 하자. 

가격대가 높은 겨울 의류! 잘 관리한다면 매년 거뜬히 입을 수 있다. 세심한 아우터 관리로 이번 겨울 추위도 거뜬히 이겨내시길 바란다. 

공감포스팅팀
공감포스팅팀|pjs@gokorea.kr 진심을 다해 노력하는 공감신문이 되겠습니다! 좋은하루 되세요^__^
궁금하신 주제를 보내주시면 포스트 주제로 반드시 고려합니다.
공감포스팅팀의 다른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