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화재사고 수도권서 잇따라 발생…국토부 조사 나선다
상태바
BMW 화재사고 수도권서 잇따라 발생…국토부 조사 나선다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11.01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 발생한 5대 중 3대만 리콜대상 차량
지난달 28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서울양양고속도로 화도나들목 인근에서 BMW530 승용차에서 불이 나 차가 불타고 있다.
지난달 28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서울양양고속도로 화도나들목 인근에서 BMW530 승용차에서 불이 나 차가 불타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BMW 차량에서 화재 사고가 또다시 잇따라 발생하자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당국은 최근 수도권에서 발생한 5대의 BMW 차량 화재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였으며, 원인규멍을 위해 추가적인 정밀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리콜 대상 차량 3대 중 525d는 매연저감장치(DPF) 손상, 640d는 침수사고 이력, 320d는 배기장치 등의 특이점이 확인돼 관련 문제로 인한 화재 가능성 등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면서도 “리콜 받은 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의 누수 여부 등에 대해 정밀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해당 5대의 차량 가운데 3대(640d·525d·320d)는 리콜 대상 차량으로 시정조치를 받았고, 나머지 2대의 차량(328i·5GT)은 리콜 비대상으로 확인됐다.

이 관계자는 "현재 리콜을 하는 신품 EGR은 작년 대규모 화재를 유발한 문제의 EGR을 대체해 설계를 변경하고 개선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조사 등 현재까지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추가 정밀조사를 통해 화재 사안별 원인을 정확히 규명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