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사회적 포용, 의회의 사명 다하는 길"
상태바
문희상 "사회적 포용, 의회의 사명 다하는 길"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11.08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 발전, 교육 목표의 과정·결과가 사람 지향해야"
문희상 국회의장
문희상 국회의장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기술의 발달로 인간다움을 잃어가는 위기의 시대에 '사회적 포용'을 향한 노력을 경주하는 것만이 우리 의회의 사명을 다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제5차 믹타(MIKTA) 국회의장 회의 참석차 맥시코에 방문 중인 문 의장은 7일(현지시간) 회의에서 '사회적 포용을 달성하기 위한 교육과 신기술의 역할'을 주제로 한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의회에게는 신기술을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는 한편, 사회 변화에 따른 소외계층을 잘 살펴야 하는 임무가 부여됐다. 기술 발전과 교육의 목표·과정·결과가 모두 '사람'을 지향할 때 진정한 의미의 포용 사회가 실현된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에는 교육 불평등, 교육 소외의 과제가 남아 있다"며 "가계소득에 따른 교육격차 확대는 세대 간 사회 불평등 재생산을 심화시켜 사회 포용성을 저해할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그는 "신기술을 누릴 수 있는 환경과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역량이 없는 경우 급속히 뒤쳐질 수밖에 없는 시대가 도래했다. 정보통신기술에 대한 접근성과 활용 능력이 계층간 경제적 격차를 심화시킬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최근 국회서 통과된 고등 무상교육 법안을 설명하며 "보편적 교육 서비스가 실질적인 교육 기회 확대로 이어지도록 공정하고 투명한 제도를 마련하기 위해 정책·제도 정비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술 발전과 교육 혁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지만 우리가 놓쳐선 안 되는 게 '사람'"이라며 "세대·지역·빈부 격차를 넘어 사람을 최우선으로 하는 '以人爲本'(이인위본)의 '포용적 번영'의 가치가 우리 시대의 정신"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국제평화를 위협하는 갈등을 민족, 문화에 대한 이해와 관용의 자세를 배워 해결해야 한다는 논의가 있다. 남북 화해와 신뢰 회복으로 평화를 구축하는 과제를 안은 한반도는 세계 시민교육의 의미와 가치를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곳"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