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유승민-황교안 보수통합 논의에 "하루 빨리 탈당하라"
상태바
손학규, 유승민-황교안 보수통합 논의에 "하루 빨리 탈당하라"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11.08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한 경쟁 관계를 갖겠다는 생각 갖고 하루빨리 당적해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8일 유승민 의원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보수통합 논의를 한 것에 대해 "급하기는 급했던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전화 안 받기로 유명한 유 의원이 황 대표 전화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한국당 공천으로 (기호) 2번 달고 총선에 나가겠다는 (변혁 소속) 의원들의 성화도 컸을 것"이라며 "보수통합, 잘 진행되길 바란다. 건전하고 합리적인 보수정당으로 발전해 한국 정치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데 기여해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유승민 의원이) 제발 알량한 소신과 원칙을 내세우며 독단과 아집에 빠져서 갈등을 조장하고 결국 분열로 이끄는 악순환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통합 시계도 돌아가고 (변혁이) 신당 창당 기획단도 발족했으니, 바른미래당과의 관계는 빨리 정리해주는 게 정치적 도의일 것"이라며 "공당에 적을 두고 있는 의원이 당헌·당규에 없는 조직을 자의적으로 만들고 타당과 통합을 논의하고 신당 창당을 준비하는 것은 정치적 도의를 벗어나도 한참 벗어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정치 발전에 대한 진정성이 있다면 제3당인 바른미래당을 끝까지 부수고 나가겠다는 생각보다는 건강한 경쟁 관계를 갖겠다는 생각을 갖고 하루빨리 당적을 정리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