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北선원 북송 과정, 매우 비인권적"
상태바
나경원 "北선원 북송 과정, 매우 비인권적"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11.15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 끝까지 막아낼 것"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북한 선원 강제북송 관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북한 선원 강제북송 관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북한 선원 북송과 관련해 "하루아침에 대한민국이 인권 후진국으로 전락하고 말았다. 북송 결정 자체도 위헌·위법·반인권적이지만 과정도 매우 비인권적"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유엔이 나서서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한다. 국제앰네스티도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사건은 전 세계적으로 지탄받을 반인권적 탄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북한 납치 피해자인 오토 웜비어의 부모가 요청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청와대가 거절한 것에 대해 "그토록 외치던 인권도 결국 북한 심기경호 앞에서는 무참히 외면해버리는 게 바로 인권변호사 대통령 정권의 참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정조사는 이제 필요한 수준을 넘어서 반드시 관철해야 한다. 국정조사를 오늘부터 여당과 논의하겠다. 여당은 더이상 머뭇거리지 말고 국정조사에 응해달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의 피의사실 공표 금지와 공개소환 금지, 수사상황 법무부 보고 등 검찰개혁에 대해 "이리저리 훼방 놓고 간섭해서 끝내 조국 수사 제대로 못 하게 하겠다는 심보"라며 "독재정권도 두손 두발 다 들고 갈 한마디로 이 정권의 검찰 사유화"라고 비판했다.

그는 "목적이 뻔하다. '친문무죄 반문유죄', 자기 편은 있는 죄 덮고 다른 편은 없는 죄 만들기, 이 정권의 숨은 의도를 이제 국민들이 명명백백하게 알고 계신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만들어지면 지금의 법무부보다 더한 탄압의 칼춤을 추게 될 거다. 절대 공수처는 안된다. 끝까지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