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회, 아이들 협상카드로 사용하지 말라는 절규까지 하게 만들어선 안돼”
상태바
文대통령 “국회, 아이들 협상카드로 사용하지 말라는 절규까지 하게 만들어선 안돼”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12.02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걱정하는 국회로 돌아와 주길 간곡히 당부”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일 “국회에서는 안타까운 사고로 아이들을 떠나보낸 것도 원통한데 우리 아이들을 협상카드로 사용하지 말라는 절규까지 하게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아이 부모들의 절절한 외침을 무겁게 받아들이는 국회가 돼야 한다. 국민을 위해 꼭 필요한 법안들을 정치적 사안과 연계해 흥정거리로 전락시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안전, 민생·경제를 위한 법안들 하나하나가 국민에게 소중한 법안들로, 하루속히 처리해 국민이 걱정하는 국회가 아니라 국민을 걱정하는 국회로 돌아와 주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0대 국회는 파행으로 일관했다. 민생보다 정쟁을 앞세우고 국민보다 당리당략을 우선시하는 잘못된 정치가 정상적인 정치를 도태시켰다"며 "국회 선진화를 위한 법이 오히려 후진적인 발목잡기 정치에 악용되는 현실을 국민과 함께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거듭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은 국회 예산안 처리 법정기한이지만 이번에도 기한을 넘기게 됐다"며 "국가 예산은 우리 경제와 국민 삶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처리가 늦어지면 적시에 효율적으로 예산을 집행하기가 어렵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입법·예산의 결실을 거둬야 할 시점에 벌어지고 있는 대단히 유감스러운 상황"이라며 "국민과 기업의 경제 심리에 활력을 불어 넣고 경기회복에 속도를 높이기 위해서라도 신속한 예산안 처리에 국회가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