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현 의원, 의왕 월암~양재역 광역버스 노선 신설
상태바
신창현 의원, 의왕 월암~양재역 광역버스 노선 신설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12.18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3월부터 운행 개시 예정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경기 의왕시가 광명역과 서울역으로 향하는 광역버스 노선이 신설된데 이어 양재역으로 향하는 광역버스 노선이 새로 신설돼 내년 3월부터 운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국회의원(의왕·과천)은 의왕시가 경기도와 체결한 준공영제 업무협약에 따라 의왕과 양재역을 잇는 광역버스 노선이 신설돼 내년 초부터 운행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주요 경유지는 의왕 월암동을 기점으로 장안마을, 의왕역, 금천마을, 백운밸리를 지나 종점인 양재역으로 향하며, 배차간격은 20분 간격으로 총 10대의 버스가 운행인가를 받았다. 

올해 12월 중으로 광역버스 운행을 위한 사업자 선정이 마무리되면 준비기간을 거쳐 내년 3월부터 운행될 예정이다. 

신 의원은 “서울역, 광명역 노선에 이어 양재역 노선 신설로 부곡 주민들의 서울 출퇴근이 용이해졌다. 현재 설계 중인 인덕원~동탄 전철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