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지역구 물려주고 물려받기 한 박영선-윤건영-고민정 검찰 고발할 것"
상태바
심재철 "지역구 물려주고 물려받기 한 박영선-윤건영-고민정 검찰 고발할 것"
  • 전지선 기자
  • 승인 2020.01.15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총선 불출마 선언한 박 장관, 윤 전 실장과 연말연시에 지역구 행사 함께 다녀"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5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지역구 물려주고 물려받기를 한 박 장관과 윤 전 실장을 오늘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박 장관이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구로을 출마가 유력한 윤 전 실장과 연말연시에 지역구 행사에 함께 다녔으며 이는 선거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고 대변인에 대해서는 "청와대 대변인 자격으로 총선을 언급하며 '정권심판, 야당심판'을 언급했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당정의 예산 조기집행 방침과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결정 등을 언급하며 "정부·여당이 한 달간 당정 협의 명목으로 선심성 공약을 남발하고 있다. 전형적 관권 선거다. 이게 선거법 위반이 아니고 뭐겠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어제 중앙선관위원회 사무총장을 불러서 당정청 협의를 빙자해 사실상 관권선거 운동하는 것에 대해 선관위가 엄중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 권력이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선관위가 방치하면 안 된다고 강조한 것"이라고 전했다.

심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수사 과정에서의 인권침해 국민청원 문서를 국가인권위원회에 보냈다가 돌려받은 것을 두고 "검찰이 마치 조국 가족을 인권침해한 것처럼 홍보하려다 청원인이 익명이어서 인권위에 회부되지 못하는 게 들통난 것"이라며 "꼼수 행진, 바보들의 행진이 계속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