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식 네팔대사 “실종자 찾을 수 있도록 네팔 정부가 계속 노력해주길 요청”
상태바
박영식 네팔대사 “실종자 찾을 수 있도록 네팔 정부가 계속 노력해주길 요청”
  • 김대환 기자
  • 승인 2020.01.21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팔 정부, 트레킹 인구의 안전 관심 갖고 대처해야”
박영식 주네팔대사
박영식 주네팔대사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박영식 주네팔대사는 20일(현지시간) "눈사태 위험 등 어려운 상황이지만 실종자 4명이 찾아질 수 있도록 네팔 정부가 계속 노력해주기를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박영식 대사는 이날 오후 안나푸르나 인근 포카라에 마련된 한국 현장지휘본부에서 간담회를 통해 "지난 17일 실종 이후 4일이 지났다. 앞으로 5∼6일이 더 지나면 수색팀이 지칠까 걱정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사는 "구조활동이 이완될까 우려된다. 수색에 나선 현지 지역 주민이 20명이 넘는데 이들이 지친 상태다. 이들을 위한 인센티브 같은 게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는 지난 17일 오전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지역(해발 3230m) 인근에서 발생, 충남교육청 국외 교육봉사단으로 현지를 방문했다가 트레킹에 나선 교사 9명 중 앞서가던 4명과 네팔인 가이드 2명이 산사태에 휩쓸리면서 실종됐다.

박 대사는 “최근 안나푸르나 등에 이상 기후가 발생하고 있다. 네팔 정부가 안전에 더욱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며 "네팔 정부는 트레킹 인구의 안전에 관해 관심을 갖고 대처해야 한다. 올해는 네팔 방문의 해이기도 한 만큼 안전은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고 당일 언론에 곧바로 알리지 않은 점에 대해 "현지 경찰에 사고 신고가 접수된 게 지난 17일 오후 1시였다. 네팔대사관은 오후 3시30분에 관련 내용을 전달 받았다"며 "국내 가족에 연락을 시도했는데 연락처가 없어서 이런 과정에 시간이 많이 걸린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