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김정은 “상황 주시해 서울 방문할 것”...文대통령 “새해 다시 만나길 기원”김 위원장, 30일 文대통령에 친서...文대통령, SNS 활용 답신
왼쪽부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문재인 대통령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해를 맞아 친서를 보낸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짧은 시간에 사싱상 답신을 보내면서 남북정상 간 친분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30일 김 위원장은 올해 양 정상이 이룬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높게 평가하며 내년에는 여건이 되면 서울을 답방하겠다는 내용의 친서를 보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2018년을 마감하는 따뜻한 인사를 전하고 내년에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함께하자는 뜻을 담았다. 또 오랜 대결구도를 넘어 실질적 조치를 이루고 군사적 긴장감을 벗어났다는 점을 강조했다.

서울답방에 대해 김 위원장은 서울방문의 실현되기를 고대했으나 이뤄지지 못한 점을 아쉬워했고, 향후 상황을 주시하면서 가능하면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의지를 표출했다.

지난 30일 청와대가 공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

특히 김 위원장은 올해에 이어 2019년에도 문 대통령과 함께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길을 개척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를 위해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가 김 위원장의 친서를 공개한지 100여분 만에 페이스북 등 SNS에 답신 성격의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서울답방이 올해 이뤄지지 못한 점을 아쉬워하면서 김 위원장의 한반도 평화 의지를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우리 민족이 전쟁의 위험에서 벗어나 더는 돌려세울 수 없는 화해와 신뢰의 관계가 됐음을 전했다”며 “새해에도 자주 만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실천적 문제와 비핵화 문제를 함께 풀자는 뜻이 반갑다”고 말했다.

지난 30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친서에 답신 성격으로 올린 SNS 글 일부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남북이 북미 정상회담 합의에 대한 적극적인 실천 의지도 다시 천명해줬다”며 “오랜 시간 걸려 여기까지 왔고 한 해 많은 변화를 이룬 만큼 앞으로도 우리가 얼마나 노력하느냐에 따라 서로의 마음이 열릴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 통령은 “연말 바쁜데도 따듯한 편지를 줘서 고맙다”며 “연내 답방 연기가 궁금했던 국민들에게도 반가운 소식이 됐을 것이며, 가족 모두 건강하며 새해에 다시 만나길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내년 1월 1일 신년사를 발표한다. 통상 북한은 지도자의 신년사를 통해 자국의 국정 운영 방침과 국제 사회를 향항 메시지를 전해왔다. 이에 국내는 물론 국외 주요 국가들도 김 위원장의 2019년 신년사를 주목하고 있다.

    윤정환 기자 | yjh@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