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국가 존재 증명해야 하는 중대고비"
상태바
문희상,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국가 존재 증명해야 하는 중대고비"
  • 박진종 기자
  • 승인 2020.02.06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 반드시 이겨내야...중소기업계 활력 드릴 수 있는 입법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 다할 것”
중소기업중앙회 임원단과 오찬간담회 가져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이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해 국가가 존재를 증명해야 할 중대고비에 있다고 강조했다.

문희상 의장은 6일 현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문 의장은 “국민에게 국가란 무엇인가 보여주고 증명해야할 중대고비에 있다고 생각한다. 정부와 국회가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는 비상한 각오로 이 위기를 반드시 이겨내야 하겠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중소기업중앙회 임원단과의 오찬간담회에서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진행 중이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함은 물론,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를 비롯해 한국경제에 큰 피해가 우려되는 안타까운 상황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밖에 문 의장은 중소기업의 어려움에 대한 의견도 전했다.

문 의장은 “입춘이 지났다.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라더니 지금이 꼭 그렇다. 전 세계적으로 저성장이 일상화된 상황에서 한국경제와 중소기업의 활로 찾기가 쉽지 않다. 중소기업인들이 다음 국회에 바라는 사자성어로 '집사광익'(集思廣益)을 선정했다고 한다”며 “여러 사람의 지혜를 모으면 더 큰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의미인데, 마음에 크게 와닿는 글귀라고 생각된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중소기업인들의 어려움이 크다는 것을 잘 인식하고 있다. 전해주신 건의 내용은 마음을 무겁게 했다. 앞으로도 중소기업계에 활력을 드릴 수 있는 입법을 위해 힘쓸 것이다. 20대 국회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지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