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호남 신당 창당, 근본적으로 다시 생각해봐야"
상태바
손학규 "호남 신당 창당, 근본적으로 다시 생각해봐야"
  • 전지선 기자
  • 승인 2020.02.14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 세대에서 호남 신당과 통합하지 않겠다는 이야기 나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4일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옛 국민의당 계열 3개 정당의 호남 신당 창당을 두고 "근본적으로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젊은 세대들은 호남 신당과는 통합하지 않겠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지금 호남 신당으로 통합해 '도로 호남당'이 됐을 때 바른미래당 당원들이 총선 승리를 기약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전했다.

그는 호남 신당 통합추진회의에서 '손학규·정동영 지도부 퇴진'을 신당 당헌 부칙에 넣는 방안에 대해 "우리나라 정치가 얼마나 후진적이면 대표를 그만두겠다는 것을 당헌 부칙에 넣는가. 정치의 격을 스스로 떨어뜨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최종 목표인 미래세대와의 통합이 이뤄지면 제가 당 대표를 내려놓고 미래세대에 주도권을 넘기겠다. 2월이면 그 작업이 끝날 것 같아서 2월 말까지 그만두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손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최근 3당의 합당 과정을 지켜보면 호남 정당 부활이라는 비판 여론이 확산되면서 구태정치 회귀로 비치는 점이 우려된다. 세대교체를 이번 총선의 중요한 과제로 생각하는 저로서는 (합당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