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크루즈 내 한국인 승객 조기하선 논의할 것“
상태바
정부 "日크루즈 내 한국인 승객 조기하선 논의할 것“
  • 전지선 기자
  • 승인 2020.02.14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내 한국인 승객 9명, 승무원 5명 탑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단 발생해 일본 요코하마 항에 발이 묶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한 객실 발코니에 13일 태극기가 걸려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단 발생해 일본 요코하마 항에 발이 묶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한 객실 발코니에 13일 태극기가 걸려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부가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내 한국인 승객의 조기 하선을 일본 정부와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집단 발생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는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으며 한국인은 승객 9명, 승무원 5명이 탑승해 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14일 브리핑을 통해 "승객이 조기 하선하는 경우, 우리 국민이 우선적으로 고려될 수 있는 방안을 당국 간 협의로 진행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13일 일본 정부가 (조기 하선 계획을) 발표했고, 저희도 (한국인) 승객 전원과 통화를 해서 조기 하선에 해당할 여지가 있는지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중수본에 따르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해있는 한국인 승객 9명 중 6명은 일본 특별영주권자나 영주권자이고, 나머지 3명 중 2명도 일본이 생활 터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서 사는 승객은 1명이다.

김 부본부장은 "이분(한국에 사는 승객)의 귀국 의사를 확인한 내용은 아직 받지 못했고, (한국인 승객들의) 연고지가 대부분 일본이기 때문에 귀국이 적절한지는 우한지역 교민과는 다른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필요한 식료품이나 의약품, 생필품 등을 전달하고 있고 영사 조력을 통해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3일 일본은 80세 이상 고령자와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 중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을 우선 배에서 내리게 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