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당뇨에 좋은 음식] 울퉁불퉁 못생겼지만 당뇨·피로회복·천식·다이어트 등 다양한 효능을 가진 '돼지감자'
▲천연인슐린이라고 불리는 돼지감자 (사진=ⓒGetty Images Bank)

울룽불퉁 못생긴 외모의 돼지 감자는 다양한 효능을 알려지면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음식이다. 특히 천연인슐린이라고 불릴만큼 좋은 성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효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돼지감자의 효능과 돼지감자를 섭취하는 대표적인 방법인 돼지감자차 만드는 법에 대해 알아보자.

돼지감자

돼지감자는 국화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이다. 감자보다는 해바라기에 가까운데 녹말이 덩어리 형태로 열매를 맺는 것은 감자와 비슷하다. 굉장히 아삭한 식감을 가지고 있지만 맛은 심심한 편이다. 돼지감자는 밭 이곳저곳에서 뚱딴지처럼 마구 자란다고 해서 '뚱딴지'라 불리기도 한다. 돼지감자는 다양한 효능이 알려지기 전까지는 사람은 먹지 않고 주로 돼지의 사료로 사용됐었다.

돼지감자의 효능

돼지감자는 이눌린 성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천연 인슐린'이라고 불린다. 췌장의 인슐린 분비를 촉진시키기 때문에 당뇨 환자들에게 좋다. 돼지감자는 혈당을 낮춰주고 피로와 원기를 회복시키는 데 좋은 음식이다. 또한 천식을 억제하는 효능이 있으며 변비와 설사의 증상을 완화시켜준다. 더불어 당뇨병성 망막증을 예방해주는 효능이 있어 눈 건강에도 좋다. 이밖에도 돼지감자에 들어있는 안토시아닌과 폴리페놀 성분은 혈관 노폐물 제거에 도움이 되고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춘다. 그리고 칼로리가 낮고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적합하다.

돼지감자차만들기

돼지감자를 섭취하는 대표적인 방법은 차로 마시는 것이다. 차는 말린돼지감자나 볶은돼지감자를 이용해서 만들 수 있다. 무말랭이나 둥글레 등 다른 차 재료들을 섞어서 끓이거나 우려 마시면 그냥 돼지감자만 넣고 차를 끓여 마시는 것보다 맛도 좋고 영양에도 좋다. 돼지감자차는 잠들기 전에 마시면 숙면에 도움이 된다. 돼지감자 즐기는 다른 방법으로는 갈아서 즙으로 섭취하는 방법도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