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여·야 3당 논평 통해 새해 다짐...과거 적폐 청산 강조새롭게 거듭나겠다는 공통된 의견 전해

더불어민주당, 새누리당, 국민의당 여·야 3당이 논평을 통해 새해 다짐을 밝혔다. 이들은 모두 과거 적폐를 청산하고 새롭게 거듭나겠다는 공통된 의견을 피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 새해 정유년을 앞두고 구시대 적폐 청산과 사회 각 분야 개혁의 의지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새해는 1987년 체제가 30년이 되는 우리나라의 분수령"이라며 "그동안 우리 사회의 전근대적 성격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통해 많이 확인됐는데 이제 정권교체로 새 사회를 건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제1당이 됐는데 시대적인 책임감을 느끼고 수권정당으로서 구시대 체제, 앙시앙레짐의 종언을 알리고 국민 주권이 앞장서는 사회로 바꾸겠다"고 다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어 "민주당이 벌써 다 수권정당이 된 것처럼 한다는 비판도 있는데 그런 부분들은 경계를 철저히 할 것"이라며 "국민이 만들어준 소명을 갖고 당당하되 겸손하게 시대적 과제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 / 연합뉴스 DB

새누리당은 병신년(丙申年) 마지막 날인 31일 "위대한 국민과 자랑스러운 역사에 큰 과오를 남긴 점에 대해 진정한 사죄와 반성을 한다"고 밝혔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민께서 보내주신 따끔한 질책과 비판을 가슴에 새기며 더욱 낮은 자세로 국민의 뜻과 기대에 부응해 나가겠다며 "어려운 경제와 민생 속에서도 꿋꿋하게 우리 사회를 지켜온 국민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새누리당은 대한민국 역사의 중심에 있었지만, 우리 사회의 적폐를 청산하지 못하고 적폐의 대상이 된 처지를 과감히 극복해 내겠다"며 "국민이 좌절하고 분노한 장면을 절대 잊지 않고 분골쇄신하겠다"고 다짐했다.

새누리당 김성원 대변인 / 연합뉴스 DB

국민의당은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 최순실 게이트로 얼룩진 병신년이었지만 국민의 힘으로 희망을 봤다며 정유년에는 적폐청산과 사회 개혁을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올해는 국민에게 힘들고 어려운 한해였지만 그 와중에도 국민이 잘 중심을 잡아주셔서 국격을 다시 높여주신 데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유년 새해에는 정치권이 좀 더 각성하고 민심을 잘 받들어서 우리 사회의 구조적 모순이나 과거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비전을 하나씩 이뤄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아울러 "국민의당이 중심이 돼 정권교체를 실현하고 새로운 정부에서 새로운 대한민국의 시스템을 마련하기 정치권이 서로 토론과 협치를 통해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정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 / 연합뉴스 DB

박진종 기자  pjj@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공감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