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CES 2017] LG전자, 2017년형 프리미엄 올레드 TV 공개테크니컬러 ‘색채 기술’ 적용, HDR 콘텐츠 규격 상관없이 재생 가능

[공감신문] 77형/65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모델명: 77/65W7)는 벽걸이형 올레드 TV 제품으로 화면 이외의 요소를 철저히 배제해 미니멀리즘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특히 W7 시리즈(65W7 기준)는 패널 두께가 2.57mm의 초슬림 제품이다.

‘비디오 디스플레이(Video Display)’ 부문에서 CES 2017 최고혁신상(Best of innovation Awards)을 수상한 바 있다.

LG전자는 2017년형 올레드 TV에 ‘테크니컬러(Technicolor)’의 색채 기술을 적용했다. 할리우드 영화 가운데 70% 이상이 테크니컬러의 색채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테크니컬러는 향후 색 재현력과 색 정확도를 지닌 LG 올레드 TV를 기준 디스플레이로 채택, 영화 제작과 후반 보정작업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가 ‘CES 2017’에서 화면 이외 불필요한 요소를 제거하고 획기적인 화질과 사운드 기능을 더한 프리미엄 제품인 2017년형 LG 시그니처(LG SIGNATURE) 올레드 TV W를 공개했다.

이외에도 돌비의 첨단 입체음향 시스템인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를 지원한다. 현재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하는 TV는 LG 울트라 올레드 TV뿐이다.
 
다양한 규격의 HDR 영상을 또렷한 화질로 구현하는 것도 2017년형 울트라올레드TV의 특징이다. LG 울트라 올레드 TV는 콘텐츠의 규격과 장르에 관계없이 압도적인 HDR 화질을 보여준다. ‘돌비비전(Dolby Vision)’, ‘HDR 10’, HLG(Hybrid Log-Gamma) 등 다양한 규격의 HDR 영상을 완벽하게 재생한다.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장(부사장)은 “LG 울트라 올레드 TV는 입체 음향기술인 ‘돌비 애트모스’와 HDR 화질 기술인 ‘돌비비전’에 테크니컬러의 색채 기술까지 더해 마치 극장 같은 완벽한 시청환경을 제공한다”며 “차원이 다른 LG 올레드만의 화질과 디자인으로 프리미엄 TV의 진정한 가치를 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태우 기자  ctw@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공감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