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주유소 휘발유 가격 오른다...기름 값, 41개월 만에 상승국제 유가 상승으로 인상 불가피

[공감신문] 국제 유가가 상승함에 따라 국내 휘발유 소비자 가격이 41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최근 발생한 공공요금, 물가 상승 등과 더불어 민생경제에 적잖은 부담을 줄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은 휘발유와 경유 소비자 가격이 전년 동월 대비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휘발유는 1.4%, 경유는 2.8%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휘발유 소비자가격은 2013년 7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보인 하락세를 멈추고 반전됐다. 경유 역시 비슷하다.

휘발유 가격은 연간 기준으로 2013년 3.2% 하락을 시작해 2014년 4.8% 2015년에는 17.3%나 떨어졌다. 지난해인 2016년에는 7.0%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유는 2013년 -4.4%, 2014년 -5.1%, 2015년 -20.5%, 2016년 -9.0% 등을 기록했다.

휘발유, 경유 소비자가격이 증가세로 바뀐 이유는 국제유가가 증가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40달러대에서 등락을 반복하다가 지난해 12월 2일 50달러대에 올라섰다. 이후에도 전반적인 상승세를 보이며 지난 6일(현지시간) 기준 54.25달러를 나타냈다.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은 배럴당 57.10달러,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은 53.99달러까지 상승했다.

이에 따라 국내 주유소 기름 값과 휘발유, 경유 관련 제품 가격이 당분한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는 지난 8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작년 1%대에 이어 올해도 1%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국제유가 상승으로 휘발유 가격 부담이 있고, 계란과 콩, 신선채소 등 장바구니 물가가 많이 올라 걱정"이라며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며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리터당 1천600원 넘어선 서울 휘발유 가격 / 연합뉴스 DB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공감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