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내집마련연구소’, 비혼족, 딩크족 늘어나며 중소형 신축빌라 문의 늘어

과거에 비해 결혼이나 출산이 필수가 아니라 생각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자신의 상황이나 가치관에 맞게 다양한 삶의 방식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비혼족이나 딩크족은 내 집 마련 시 1인 혹은 2인가구가 살기 좋은 중소형 매물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소규모 가족의 경우 시설이 노후되어 불편한 오래된 아파트보단 무인택배함, 넓은 주차공간, CCTV 등을 잘 갖추고 트렌디한 인테리어를 갖춘 신축빌라를 선호하는 경우가 많다. 또 최근 신축빌라는 목적에 따라 복층, 테라스형 등 다양한 형태의 주거공간을 선택할 수 있고, 교통이 편리하고 마트 등 편의시설이 잘 갖추어진 지역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까지 갖추고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신축빌라 분양전문 ‘내집마련연구소’는 “최근 중소형 신축빌라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엘리베이터 설치는 물론이고, 세대마다 시스템에어컨 설치 등 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어 부담없이 분양 받을 수 있는 신축빌라에 대한 문의가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내집마련연구소’는 다년간의 경력을 갖춘 전문가가 동행하는 무료투어 서비스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내집마련연구소’에서 공개한 수도권 지역의 신축빌라 혹은 전원주택 분양 시세표에 따르면, 경기도 광주의 신현리, 능평리 신축빌라의 경우 1.6억에서 3억 사이에 형성되어 있으며, 이천 신축빌라는 2억 중반 대에서 거래가 가장 많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또 경기도 광주 오포읍, 쌍령동, 삼동 신축빌라는 2억에서 3억 초반 대, 용인 기흥구와 처인구, 수지구 신축빌라의 경우 신봉동과 신갈동, 하달동 신축빌라는 1억8천만 원에서 2억원 선에 거래되고 있으며, 동백동 신축빌라와 중동, 상하동, 보정동, 기흥동 신축빌라, 곤지암읍 신축빌라는 1억6천만 원에서 2억7천만 원 선 사이에서 거래되고 있다.

신축빌라 외에도 용인이나 분당, 성남은 전원주택과 타운하우스가 잘 발달되어 있는데, 광주 쌍령리와 용인 고기동 신축빌라·전원주택은 1억8천만 원에서 2억원선, 하갈동과 보라동, 동백동 전원주택은 2억 초반에서 3억 사이에 거래된다.

광주 목현동 타운하우스와 용인 처인구 타운하우스, 기흥구 하갈동, 보라동, 동백동 타운하우스는 친환경 공간에서 생활하길 원하는 이들에게는 최적의 지역이라는 평가이다.

마지막으로, 이천과 성남, 용인 타운하우스는 특히 서울과의 편리한 교통편 덕분에 복잡한 도시 생활보다, 좋은 주거 인프라를 갖춰 신혼부부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으며, 신현리와 문형리, 매산리 타운하우스가 가장 선호도가 높다.이천과 성남, 용인 타운하우스는 특히 서울과의 편리한 교통편 덕분에 복잡한 도시 생활보다, 좋은 주거 인프라를 갖춰 신혼부부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으며, 신현리와 문형리, 매산리 타운하우스가 가장 선호도가 높다.

보다 자세하고 다양한 매물 정보는 ‘내집마련연구소’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인터넷뉴스팀  news@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