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레저
타이어뱅크 설문, 운전자 10명 중 8명 스페어 타이어 관리 소홀운전자 31.9% 스페어 타이어 없이 운행 

타이어 유통 전문기업 타이어뱅크㈜(회장 김정규)가 페이스북서 고객을 대상으로 스페어 타이어 관리 상태 설문을 진행했다. 그 결과 응답자(348명) 82%가 스페어 타이어 관리를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31.9%는 스페어 타이어 없이 운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 중 낭패를 당한 차량 부분’ 질문에 ▲연료 미확인 (27.6%) ▲타이어 문제 (26%) ▲배터리, 전기 계통 (23.3%) ▲엔진 계통 (19%) ▲기타 (라이트, 브레이크 등 4.1%) 순으로 답했다. ‘비상시 스페어 교체를 할 수 있는가’에 ▲못한다 (58.6%) ▲할 수 있다 (41.4%)로 답했다. ‘스페어 타이어를 사용한 적 있는가’에 대해 ▲ 그렇지 않다 (57.8%) ▲그렇다 (42.2%)로 답했다. 이는 운전자 10명 중 6명은 스페어 타이어 교체를 못하는 것으로 최소한의 관리 및 교체법 숙지가 필요한 것으로 해석 될 수 있다.

‘스페어를 차에 보관하고 있는가’에 ▲그렇다 (68.1%) ▲그렇지 않다 (31.9%)로 답했다. ‘스페어 타이어 보관 기간’은 ▲5년 이상 (29.3%) ▲2년 ~ 3년 (25%) ▲1년 ~ 2년 (23.3%) ▲3년 ~ 4년 (22.4%)로 답했다. ‘스페어 타이어 점검을 받은 적 있는가?’에 대해 ▲없다 (82%) ▲있다 (18%) 순으로 답했다. 스페어 타이어도 생산 후 기간이 오래 되면 제 기능을 발휘 할 수 없으나 운전자들 인식은 많이 약한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타이어뱅크 관계자는 “스페어 타이어는 긴급 상황 시 꼭 필요한 예비책”이라며, “고객의 안전운행을 위해 매장 방문 시 스페어 타이어 점검 등 관리 요령을 지속적으로 안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인터넷뉴스팀  news@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